서휘웅 “울산시, 용암일반산단 인·허가 전면 재조사해야”
서휘웅 “울산시, 용암일반산단 인·허가 전면 재조사해야”
  • 정재환
  • 승인 2020.02.16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에 ‘용암산단’ 관련 서면질의
울산시 울주군 청량읍 용암리 일대에 추진 중인 ‘(가칭)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과 관련,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울산시의회 서휘웅 의원이 주민 피해 조사와 산단 인·허가 전면 재조사 등에 대한 울산시의 입장을 명확히 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울산시의회 서휘웅 의원은 16일 울산시에 제출한 서면질의에서 “(가칭)용암산업단지 조성과 관련, (울산시가) 고민도 없이 지정 신청을 받아줘 토지 소유주와 부지 내 업체들은 매매, 사업 확장, 신축·변경 등 2년 넘게 개인 재산권 행사를 못해 경제적·정신적으로 막대한 피해를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이러한 사회적 갈등과 비용을 왜 행정에서 야기하는 것인지 궁금하다”며 “그 피해에 대해 행정은 대책을 마련했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문제는 현장 실사 한번 없이 서류로만 검토·진행하기 때문에 발생한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그러면서 △산단개발에 따른 공해 발생으로 인한 주민 건강과 농가의 생계 대책 △사업 시행사의 재정적·업무적 능력 평가 결과를 밝힐 것을 요청했다.

또 산단개발로 인해 완충녹지가 사라지면 시민들이 공해로부터 노출되는데 대한 대안과 관련해 답변을 요구했다.

서휘웅 의원은 아울러 “2010년 자연녹지에서 산업시설용지로 개발계획이 변경된 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가칭)용암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울주군 청량읍 용암리 산89번지 일대 48만8천㎡ 규모로 2022년 준공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주민들은 “매년 공해로 농사 수확이 줄어 생계 위협을 받고 있는데 차단녹지마저 사라진다면 환경오염은 물론 생계유지마저 어려워질 것”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