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전통시장 유형별로 분류해 활성화”
“울산 전통시장 유형별로 분류해 활성화”
  • 이상길
  • 승인 2020.02.13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경우 울발연 연구실장, 주변 상권 연계·청년몰 구축 등 상황별 지원정책 제안

울산지역 전통시장을 유형별로 나눠 활성화 시키는 방안이 새롭게 제시돼 주목된다.

울산발전연구원(원장 임진혁) 이경우 경제사회연구실장은 13일 ‘전통시장 유형별 활성화 방안 및 자립을 위한 연구’를 통해 지역 전통시장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이 실장은 울산지역 5개 전통시장 및 상권이 처한 문제점 해결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 국비사업과 연계한 정책제언을 보고서에 담았다.

그는 중구 젊음의 거리, 남구 신정시장, 동구 동울산종합시장, 북구 호계공설시장, 울주 남창 옹기종기시장을 대상으로 심층인터뷰 및 현장밀착조사를 벌여 문제점을 파악하고 각 시장 상황에 맞는 지원정책을 제안했다.

중앙전통시장(울산큰애기야시장)과 인접한 중구 젊음의 거리의 경우 보세거리, 성남프라자, 문화의 거리, 옥골시장 등 주변 상권과도 연계성이 높은 점을 감안해 정부의 상권르네상스 사업을 추진할 것을 건의했다.

이 사업은 하나의 상권을 형성하고 있는 시장·상점가·지하상가·상업지역 등을 하나로 묶어 지역 상권을 활성화시키기 위한 것으로 특색 있는 상권 공간 구성, 홍보 마케팅 등을 돕는다.

따라서 이 실장은 보이는 라디오 및 디제잉 운영, 상시 이벤트 기획을 위한 청년기획단 운영, 상권브랜드 사업, 청년상인 육성을 위한 협의 도출·전략수립 및 창업 인큐베이팅센터 운영 등을 기획해 정부의 상권르네상스 사업에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남구 신정시장은 문제점을 반영해 청년몰 구축, 노후 전선정비, 신정 야간시장 구축 등 특성화 첫걸음시장(컨설팅) 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청년몰 구축을 위한 계획수립과 수요조사 및 고객 편의·공동시설 구축전략 수립을 위한 특성화 첫걸음시장(기반조성) 사업을 활용할 것을 주장했다.

아울러 야간시간대 신정시장을 활성화하는 방안으로 청년프로그램을 결합해 희망사업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하고, 이와 더불어 청년몰 활성화·확장지원 사업을 활용한 청년상인 입주 및 운영지원과 청년과 기존 상인이 결합할 수 있는 네트워크 프로그램 운영 등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동구 동울산종합시장에 대해선 특성화 첫걸음(컨설팅) 사업으로 커뮤니티 케어를 위한 공간 조성 및 운영 컨설팅, 시장 내 시간대별 차량통제 시스템을 위한 실태를 조사하고 지역 대학과(사회복지과·간호학고·물리치료학과 등) 연계한 커뮤니티 케어 조직구성 및 운영과 시장 내 차량통제를 위한 시설물 설치를 제의했다.

북구 호계공설시장은 MI(Market Identity) 개발을 위한 기초자료 조사, 분석 및 개발을 위한 특성화 첫걸음시장(컨설팅 및 기반 조성) 사업을 시행하고 희망사업 프로젝트 사업을 활용해 호계 역사 부지에 가족 단위로 참여 가능한 플리마켓을 운영할 것을 주문했다.

울주군 남창 옹기종기시장은 시설현대화 사업을 활용해 화장실 리모델링, 배수시설 개선, 역사관 리모델링을 우선으로 삼았다.

5일장의 휴일 공간을 활용하는 전략 수립 및 상인교육을 위해 정부 특성화 첫 걸음시장 사업을 활용하고 향후 희망사업 프로젝트 사업 추진을 위해 특색 있는 먹거리 및 볼거리 개발, 5일장 유휴기간을 활용한 문화프로그램 개발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울산의 전통시장이 인근 주민에 의존하는 생활형 전통시장에서 벗어나기 위해선 소비자의 연령 범위를 확대시켜야 한다”며 “청년시장몰 운영을 고려하고 인접 상권과 연계해 상권의 범위를 확장시키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