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동계체전, 울산 정수환·박승호 金·銀
장애인동계체전, 울산 정수환·박승호 金·銀
  • 정인준
  • 승인 2020.02.13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파인 스키 금1·은1 수확17개 시·도 중 11위로 껑충 “마지막날 대회전 금 2~3개 예상”
1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개최된 장애인동계체전 알파인 스키 일반부 청각부문에서 수상한 선수들. 사진 왼쪽부터 은메달 박승호(울산) 선수, 경기도 장애인스키협회 구자동 회장. 금메달 정수환(울산) 선수, 동메달 이창준(부산) 선수.
13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개최된 장애인동계체전 알파인 스키 일반부 청각부문에서 수상한 선수들. 사진 왼쪽부터 은메달 박승호(울산) 선수, 경기도 장애인스키협회 구자동 회장. 금메달 정수환(울산) 선수, 동메달 이창준(부산) 선수.

 

기다리던 금맥이 터졌다.

13일 평창 알펜시아리조트에서 개최된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알파인 스키에서 울산시가 금메달과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단숨에 전국 17개 시·도 중 11위가 됐다.

울산시장애인체육회에 따르면 남자 알파인스키 회전 일반부 청각부문에 출전한 정수환 선수와 박승호 선수가 나란히 금메달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을 딴 정수환 선수는 1차, 2차시기 합계 1분49초65의 기록으로 울산시 박승호 선수(1분50초15)를 제쳤다. 이 두 선수는 모두 메아리학교 출신으로 학생 때부터 알파인스키 톱클래스를 유지해 왔다.

여자부에서는 금메달 획득이 유력하였던 메아리복지원 김미연 선수가 1차시기에서 넘어지며 아쉽게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메아리학교 김태희 선수는 초등학생(6학년)으로 출전 선수 중 가장 어린나이에도 불구하고 상위 선수들과 경쟁하며 4위를 차지해 ‘스키 꿈나무’를 예약했다.

울산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울산시는 알파인스키에서 전국 최장자들을 보유하고 있다”며 “내일(14일) 마지막날 대회전 경기가 있어 금메달 2~3개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장애인체육회는 이번 동계체전에 4개 종목(알파인 스키, 스노보드, 빙상(쇼트트랙), 휠체어컬링)에 선수 13명, 임원 및 보호자 25명 총 38명이 참가하고 있다. 정인준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