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원 “코로나19에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대책 마련하라”
울산시의원 “코로나19에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대책 마련하라”
  • 정재환
  • 승인 2020.02.12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의회 서휘웅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10년간 지속적인 경기 침체와 소비 위축에다 코로나19 사태까지 덮쳐 어려움을 겪는 지역산업, 유통, 소상공인을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서 의원은 12일 울산시를 상대로 한 서면 질문에서 “울산시는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고 상황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지만, 이제 관리를 넘어서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의원은 “첫째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등을 통해 울산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는 중소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금융 지원과 기업 규제 완화 방안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둘째 시민의 삶과 밀접하게 연관돼 폐업 위기에 몰린 외식업과 관광업 등 소상공인을 위해 신용보증재단을 통한 금융 지원 방안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