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박천동 전 북구청장, 북구 출마 선언
울산 박천동 전 북구청장, 북구 출마 선언
  • 정재환
  • 승인 2020.02.11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의 활기찬 청사진 위해 노력”
자유한국당 소속 박천동 전 북구청장은 1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북구 지역구 출마 선언을 했다. 장태준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박천동 전 북구청장은 1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북구 지역구 출마 선언을 했다. 장태준 기자

박천동 전 울산 북구청장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울산 북구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구청장은 1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는 국민이 모두 힘을 모아 불공정한 사회가 아닌 공정한 사회를 만들어나가야 한다”며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어 가는 데 힘을 보태겠다”며 총선 출사표를 던졌다.

박 전 구청장은 “저는 시의원 활동 8년, 북구청장 활동 4년으로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더불어 사는 공동체, 희망을 꿈꿀 수 있는 변화된 미래 북구의 활기찬 청사진을 그렸다”며 “앞으로 4년, 북구의 중단 없는 도약을 위해 저를 더 크게 많이 써 달라”고 촉구했다.

박 전 구청장은 “아이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북구를 만들어 가겠다”며 “이를 위해 국공립어린이집과 영유아 시설 확충,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방지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이어 “시민 경제 활성화로 모두가 잘사는 도시를 만들어가겠다”며 “이를 위해서는 고령화 사회 어르신과 경력단절 여성도 마음껏 일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또 “인구 22만 시대, 행복한 정주 도시 북구를 조성하겠다”며 “동해남부선 이설 후 단절된 도로 연결, 호계-강동 간 도로개설로 지역 생활권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전 구청장은 “보수와 진보, 서로 다른 당적과 이념은 중요하지 않다”며 “북구 발전 초석을 다지고 밝은 미래의 북구를 만들기 위해 구청장 경험을 통한 행정 능력을 인정받은 후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경제
스포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