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한밤중 삼산·다운동 정전… 전선 이물접촉 추정
울산, 한밤중 삼산·다운동 정전… 전선 이물접촉 추정
  • 남소희 기자
  • 승인 2020.02.06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울산 일부지역에서 정전으로 인해 일대 1천여 가구에 전력이 일시적으로 끊기는 상황이 발생했다.

한국전력 울산지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54분께 남구 삼산동 일대 정전이 발생해 200여 가구에 30여분 간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

한전은 현장 출동팀과 비상인력을 투입해 30분만에 복구 조치했다.

한전 관계자는 “현장 확인결과 전선에 이물질이 끼면서 이로 인한 합선으로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같은 날 자정께 중구 다운동 일원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다운삼성아파트와 다운현대아파트 등 공동주택과 일대 상가 등 600여 세대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

정전 발생 직후 즉시 전력이 다시 공급됐지만, 다운아파트 등 일부는 30여분 동안 정전이 이어졌다.

한전은 다운동 옥수탕 인근 전주에 설치된 기기의 이물접촉으로 인해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남소희·김원경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