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조직개편안 부작용 예상”
“정부조직개편안 부작용 예상”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08.01.22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대통령 거부권 시사
노무현 대통령은 22일 인수위의 정부조직 개편안과 관련, “내용에 문제가 많아 심각한 부작용이 분명히 예상되고 그 절차가 매우 비정상적이며 대통령의 철학과 소신과 충돌하는 개편안에 서명하고 수용할 수 있을지 책임 있는 대통령으로서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현재까지 인수위의 정부조직 개편 진행 절차가 심각하게 불합리하고 비민주적이며 졸속으로 이뤄져왔다”고 비판하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서 다음 정부에서 하는 것이 바람직한가, 비정상적인 절차를 받아들여 이 정부에서 해야 하는가 모두가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청와대 대변인인 천호선 홍보수석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상황의 진전에 따라 (국회) 재의 여부를 논의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