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이후 대입 완전 자율화
2012년 이후 대입 완전 자율화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08.01.22 2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수능 영역별 등급·백분위·표준점수까지 공개
인수위 대입제도 개선안 발표

현재 교육부가 주관하고 있는 대학 입시가 2012년 이후 완전 자율화된다.

또 올해 중3이 대학에 진학하는 2012학년도 대학입시부터 수능시험 과목이 현행 8개에서 5개로 축소되고 2013학년도부터는 수능에서 영어과목이 분리돼 문제은행식의 능력평가시험으로 대체된다.

이와 함께 현행 수능등급제는 영역별 등급표시 외에 백분위와 표준점수까지 공개하는 방식으로 바뀌어 2009학년도부터 적용된다.

이경숙 인수위원장은 이날 오후 삼청동 인수위 기자실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대입제도 개선안을 발표했다.

인수위는 대입 자율화 3단계 추진 로드맵과 관련, ▲1단계에서 수능등급제 보완과 대입 자율화 조치 ▲2단계에서 수능 응시과목의 최대 4개 축소에 이어 ▲3단계에서 2012년 이후 대입 완전자율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2013학년도부터는 현재 교육부장관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위탁해 시행하고 있는 수능시험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으로 완전 이양된다.

인수위는 또 논란을 빚고 있는 현행 수능등급제를 영역별 등급표시 외에 백분위와 표준점수까지 공개하는 방식으로 바꿔 2009학년도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이로써 수능등급제는 시행 1년만에 사실상 폐지됐다.

인수위는 이어 올 고3부터 학생부와 수능반영 비율을 자율화하는 방안을 마련해 대학이 자율적으로 시행토록 하고 현재 시범실시중인 `입학사정관’ 제도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 연합뉴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