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애 민중당 남을위원장 총선 출사표
조남애 민중당 남을위원장 총선 출사표
  • 정재환
  • 승인 2020.01.2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국민주권시대, 새 의원 필요”
조남애 민중당 울산 남구을지역위원장이 2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중당 울산 남구을 후보로 총선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조남애 민중당 울산 남구을지역위원장이 2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중당 울산 남구을 후보로 총선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조남애 민중당 울산 남구을지역위원장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울산 남구을 출마를 선언했다.

조 위원장은 21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국민주권시대, 새로운 국회의원이 필요하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조 위원장은 “12년간 남구에서 기초의원으로 활동하면서 동네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주민들을 만나 어렵고 힘든 일들을 함께 나누고 해결해 나가는 생활정치를 했다”며 “주민들과 함께 단결하고 힘을 모으면 정치를 바꿀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정치의 주인은 국민이며, 새로운 시대 국회의원은 오직 국민의 명령을 따라야 한다”며 “남구 주민들을 정치의 주인으로 세우고 빼앗긴 정치권력을 주민들에게 되찾아 주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21대 국회에 들어간다면 가장 먼저 ‘국회의원특권폐지 법안’을 1호 법안으로 통과시키겠다”며 “또 독박육아에 지친 엄마들의 명령인 ‘엄마와 아이의 복합문화공간 마더센터’가 마을마다 설립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민중당 김진석 울산시당 부위원장은 제21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향후 남구청장 보궐선거가 열릴 경우 남구청장 후보로 나서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