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작년 화재 줄었지만 인명피해 늘어
울산, 작년 화재 줄었지만 인명피해 늘어
  • 이상길
  • 승인 2020.01.20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소방본부, 2019년 화재 발생 통계자료 발표

737건 발생 전년대비 150건↓ 사상자 39명↑
잦은 대형화재로 재산피해 596억 큰폭 증가

부주의 원인 44.8%… “저감방안 적극 검토”

지난해 울산지역에서는 화재발생 건수는 다소 줄었지만 인명피해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소방본부는 20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9년 화재 통계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화재 건수는 총 737건, 인명 피해는 71명, 재산 피해는 670억원이 발생했다.

전년 대비 화재 건수는 887건에서 737건으로 감소했다.

반면 인명 피해는 32명(사망 5명, 부상 27명)에서 71명(사망 4명, 부상 67명)으로 다소 늘었으며, 재산 피해도 전년 대비 596억원이나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는 염포부두 선박화재(559억원),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48억원), 농수산물도매시장 화재(13억원) 등 대형 화재가 잦았던 것이 주요 원인이다.

화재 원인별로는 부주의가 330건(44.8%)으로 전체 화재의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이어 전기적 요인 178건, 기계적 요인 51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의 주요 원인은 담배 꽁초(122건), 음식물 조리(68건), 쓰레기 소각(32건) 등의 인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소별로는 산업시설·판매시설 등 비주거용 건물에서 277건(37.6%)으로 가장 많았으며, 임야 등 기타 화재 201건, 주거용 건물 170건, 차량 화재 85건 순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상대적으로 넓은 면적을 가진 울주군이 249건(33.8%)의 화재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인구 밀집지역인 남구 173건, 북구 125건, 중구 101건, 동구 89건 순으로 나타났다.

월별 화재 발생 현황은 1월 95건, 12월 74건, 3월 70건, 2월 66건 순으로 겨울철에 화재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겨울철 건조한 기후와 추위로 인한 난방 용품 사용 증가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전기장판, 가스·석유난로 등의 난방용품으로 인한 화재는 관리 및 사용상 부주의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8시~오후 6시에 405건(55%)의 화재가 발생해 야간보다는 시민들이 주로 활동하는 주간에 자주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오후 1시~ 오후 3시 100건, 오후 3시~오후 5시 95건 등 오후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울산소방본부 관계자는 “화재 통계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각종 화재에 적합한 예방정책을 수립하고, 재난현장 활동 시 피해 저감을 위한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정치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