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터보링크 찾아 소통경영 행보
동서발전, 터보링크 찾아 소통경영 행보
  • 김지은
  • 승인 2020.01.09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판로개척 등 맞춤형 지원방안 논의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8일 ㈜터보링크를 찾아 기업 현안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의 임직원을 격려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하현천 터보링크 대표(첫번째)로부터 생산 품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8일 ㈜터보링크를 찾아 기업 현안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의 임직원을 격려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왼쪽에서 두번째)이 하현천 터보링크 대표(첫번째)로부터 생산 품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 8일 한국동서발전 중소기업협의회 회원사이자 현 협의회 회장 기업인 ㈜터보링크를 찾아 기업 현안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현장의 임직원을 격려했다고 9일 밝혔다.

㈜터보링크는 2001년에 설립해 유체윤활베어링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중소기업으로 2007년 한국동서발전과 거래를 개시했으며, 현재 한국동서발전과 ‘1천MW 고압터빈용 틸팅 패드 베어링 국산화 개발’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내일채움공제 참여’ 및 ‘동서발전 글로벌 강소기업 선정’ 등 한국동서발전의 지원사업을 바탕으로 지난해 기준 해외수출 300만 달러, 국내시장 70억원의 매출성과를 올렸다.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은 이날 ㈜터보링크의 유체윤활베어링의 생산현장을 돌아보며 한국동서발전의 중소기업 지원 사업 중 향후 판로개척 및 상생금융 지원 등 맞춤형지원 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에 대한 허심탄회한 소통의 기회를 가졌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중소기업 현장 애로사항 청취 및 소통을 위해 이날 ㈜터보링크 방문을 시작으로 한국동서발전 중소기업협의회 소속 기업 60곳 방문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