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로터리 연말 트리에 십자가 장식 논란
태화로터리 연말 트리에 십자가 장식 논란
  • 성봉석
  • 승인 2019.12.12 22:32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종교 편향 지적, 항의 민원도 10여건 잇따라 울산시 “축하 차원 기독교연합회서 27일까지만 설치”
울산시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남구 태화로터리에 조성한 ‘연말연시 트리’에 십자가 장식물이 논란이 되고 있다. 장태준 기자
울산시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남구 태화로터리에 조성한 ‘연말연시 트리’에 십자가 장식물이 논란이 되고 있다. 장태준 기자

 

울산시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남구 태화로터리에 조성한 ‘연말연시 트리’에 십자가 장식물이 설치돼 민원이 빗발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울산시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남구 태화로터리에 기해년(己亥年) 한해의 노고에 대한 감사와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시민과 함께 다시 뛰는 한해로 맞겠다는 염원을 담은 ‘연말연시 트리’가 불을 밝히고 있다. 트리는 내년 2월 2일까지 오후 5시 30분부터 12시까지 점등한다.

그러나 트리 상단부에 높이 2m, 너비 1.5m 규모의 ‘십자가’ 모양 장식물이 설치되면서 공공장소에 조성된 시설물이 특정 종교에 편향됐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시민 안모(27·여)씨는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공공장소에 설치된 크리스마스 트리에 왜 굳이 별 모양이 아닌 특정 종교를 연상시키는 십자가를 다느냐”며 “크리스마스는 시민 모두가 즐기는 거지 특정 종교인들만 즐기는 것은 아니지 않냐”고 지적했다.

실제로 십자가 장식물이 달린 트리가 설치된 이후 울산시 담당 부서에는 이 같은 내용으로 10여건의 항의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해당 장식물은 울산기독교연합회에서 설치한 것으로, ‘부처님오신날’ 설치하는 연등과 비슷한 의미라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트리는 시에서 설치했지만 십자가 장식물은 울산시가 설치한 것은 아니다. 울산기독교연합회에서 신청 후 설치한 것”이라며 “부처님오신날에 연등을 설치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 종교를 편향한다는 의도는 전혀 없고, 연말도 되고 크리스마스 축하 차원에서 오는 27일까지만 십자가를 설치한다. 28일부터는 별 장식물로 교체한다”며 “불교연합회에 양해도 구했다. 종교 편향적 관점이 아닌 좋은 뜻으로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성봉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콩그레츄레이션2 2019-12-13 21:33:50
불교연합회 양해도 구했다는데 너무하네요
콩그레츄레이션!! 아미타불 할렐루야

콩그레츄레이션 2019-12-13 21:21:34
이젠 쫌~ 옹졸하게 굴지말고 공무원 쫌~ 그만 괴롭히라 쫌~ 부처님과 예수님이 그렇게 갈킷나? 설치도 즈그가 하고 좋은 의도로 허가했다는데 남의 생일에 딴지 걸지말고 부처의 자비와 예수의 사랑으로 나무아미타불 아멘~
부처님도 예수님도 콩그레츄레이션 버스데이~

석가모니 2019-12-13 19:40:13
불교연합회를 대신하여 예수님 오신날을 축하드립니다.

관세보살 2019-12-13 18:30:00
부처님의 마음은 한없이 넓어서 사람들처럼 옹졸하지 않습니다. 부처님이 오신 뜻이 무엇인지 본질을 모르는 분들이 있는 듯 합니다. 부처님의 마음으로 성탄절을 바라보는 성숙된 부처가 됩시다.

내로남불 2019-12-13 17:20:03
바리기는 내년 사월초파일에는 절 표시가 선명한 연등과 “연등축제”로 그리고 크리스마스에는 십자가가 선명한 크리스마스트리와 “성탄 빛 축제”를 통해서 울산의 여름과 겨울밤을 밝혔으면 좋겠다. 그래서 그분들의 가르침인 자비와 사랑의 메시지를 널리 알리고 울산 시민들에게도 축제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화합하는 선진 울산이 되기를 기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