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건조주의보 속 화재 잇따라
울산, 건조주의보 속 화재 잇따라
  • 김원경
  • 승인 2019.12.12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산읍 공장·상개동 야산 등
12일 울산에 건조주의보가 발령된 가운데 공장과 야산 등에서 화재가 잇달아 발생했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6분께 울산시 남구 상개동 선암역 인근 한 야산에서 불이 났다.

화재 직후 소방대와 산불진화대원, 공무원, 경찰 등 200여명과 헬기 3대, 산불진화차 등이 동원돼 진화 작업을 벌였다.

불은 산림 0.35㏊를 태우고, 2시간 만인 오후 1시 35분께 대부분 꺼졌다.

앞서 오전 4시 57분께에는 울주군 온산읍 한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대는 오후 6시 현재 13시간 동안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불로 인해 공장 설비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91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으며, 인명 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원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