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석탄 혼합 자동화 시스템 개발
동서발전, 석탄 혼합 자동화 시스템 개발
  • 김지은
  • 승인 2019.12.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적 혼합 비율·결과 확인 가능… 시간 단축·비상대응 체계 구축 효과 기대
한국동서발전은 12일 ‘지능형 혼탄(混炭) 지원 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운영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발전소에서 사용하는 석탄은 호주, 인도네시아 등에서 수입해 환경성, 연소성 향상을 위해 혼합해 사용한다.

각 석탄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고 혼합하면 고형물이나 연소장애가 발생해 고장의 원인이 되거나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유해가스를 낮추는데 문제가 될 수 있어 발전소 운영의 중요 작업 중 하나로 꼽힌다.

그동안의 혼탄 업무는 각 연료의 특성 데이터 입력과 저탄장소 배분, 각 발전소별 소비량 배정, 연료 혼합 시 예상되는 특성변화 등을 시행착오 방식의 수작업으로 진행됐으나, 이번 시스템 개발로 혼탄 업무 전반을 자동화해 몇 번의 클릭만으로 최적의 혼합 비율 및 결과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개발된 시스템을 통해 유해 환경배출 물질 및 연료단가를 최소화 할 수 있는 혼탄 기준을 체계화해 환경성 및 경제성을 높인 혼탄 기준 마련, 혼탄 업무 자동화를 통한 업무시간 단축, 비상 혼탄 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 체계 구축 효과가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시스템 개발에는 동서발전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활용해 여러 곳에 분산돼 관리되고 있는 데이터를 보다 체계적으로 통합, 관리하고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며 “환경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연료의 경제성까지 만족할 수 있는 발전소 디지털 변환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