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송철호 울산시장·청와대 前행정관 등 고발
한국당, 송철호 울산시장·청와대 前행정관 등 고발
  • 정재환
  • 승인 2019.12.10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병원 설립계획 등 공무상 정보 유출”… 송병기 차명회사 운영 의혹도 제기
자유한국당은 9일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송철호 울산시장과 송병기 부시장, 장모 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을 고발했다.

한국당 ‘감찰농단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을 방문해 이들에 대한 공무상비밀누설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국당은 지방선거를 5개월 앞둔 지난해 1월 울산시장 출마 예정이었던 송 시장과 그의 측근인 송 부시장이 청와대 균형발전비서관실 소속이었던 장 선임행정관을 만나 ‘울산 공공병원 건립’ 공약을 함께 만들었다고 의심한다.

이 과정에서 장 선임행정관이 특정 후보 당선을 위해 협조하며 공무원의 정치 중립 위반 의무를 위반했고, 나아가 공공병원 설립 계획 등 공무상 정보를 유출했다는 게 한국당의 시각이다.

곽상도 의원은 “이들의 만남은 더불어민주당 관계자가 주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자유한국당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들의 비리 첩보를 청와대에 제공한 것으로 알려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사실상 ‘차명회사’를 운영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에서 “송 부시장은 울산발전연구원 공공투자센터장 재임 시절 도시개발회사 ㈜선일이엔씨 부설연구소장을 맡았다고 한다. 그러나 송 부시장이 이 회사의 지분을 상당히 가지고 있으며, 외부에 알려지지 않은 실질적 소유자라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압수수색 한 시간 전 송 부시장의 비서가 집무실에 들어가 서류를 정리했다고 한다”며 “송 부시장이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비했다면 송철호 (당시 울산시장) 후보의 선거 관련 자료를 이 회사에 숨겼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재환 기자·일부 연합





정치
사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