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부산·경남 민주당 ‘총선필승’ 협력 선언
울산·부산·경남 민주당 ‘총선필승’ 협력 선언
  • 정재환
  • 승인 2019.12.09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시·도당 연계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출범국가균형발전·동남권 경제 부활 전략 선정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시·도당이 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헌 울산시당 위원장,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김영춘 국회의원,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시·도당이 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왼쪽부터 이상헌 울산시당 위원장,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 김영춘 국회의원,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이 부산시당, 경남도당과 함께 ‘국가 균형 발전’과 ‘동남권 경제 부활’을 내년 총선 필승 전략으로 삼고 힘을 모으기로 했다.

또 검찰공정수사촉구울산특위와 울산조선해양플랜트연구원설립추진위 등을 속속 구성하는 등 총선 준비 체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주당 3개 시·도당은 9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 중심주의를 극복하고 동남권 경제를 부활시키겠다”며 협력을 선언했다.

메가시티 비전위원회는 문재인 정부 초대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김영춘 국회의원이 상임위원장을, 이상헌 울산시당 위원장, 전재수 부산시당 위원장,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3개 시·도당은 지방의회와 연계해 강력한 지방분권 정책을 추진하고, 총선 준비단계에서 지역 현실과 비전을 공유해 대책을 마련, 다가오는 총선에서 승리하는 전략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메가시티 비전위원회는 “부산 인구는 20년간 급감했고 산업도시였던 울산과 경남 제조업은 쇠락의 위기에 처했다”며 “갈수록 치열해지는 세계 경제전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광역단위 경제권과 생활권이 마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상헌 위원장은 “수도권 블랙홀이 강화되는 반면 부·울·경 경제는 더욱 힘들어지고 있다”며 “메가시티 비전위원회 출범은 부·울·경 경제공동체 구성을 위한 첫걸음이고 내년 4월 총선 이후에도 지속해서 현실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부산·울산·경남 원팀 선언, 영입 인사 발표, 공약개발단 구성·지역순회 토론회, 당정협의회, 현장 간담회·캠페인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이날 시당에서 운영위원회의를 열어 총선 대비 조직 정비를 논의했으며 특위도 구성했다.

이날 설치가 결정된 ‘검찰공정수사촉구울산특별위원회’는 검찰의 표적수사와 수사권 남용을 바로잡고,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관련 공세에 적극 대응, 김기현 측근 비리 등에 관한 검찰 재수사 촉구에 관한 활동을 하게 된다.

특위는 언론 대응팀, 공명선거감시단으로 구성되며 총선 출마 예정자와 지역위원회를 중심으로 선제적 대언론 활동 및 각 구별 거점지역 피케팅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또 민주당 시당은 조선해양 업종 지원을 통해 대한민국 조선업 부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울산조선해양플랜트연구원 설립에 당력을 모으기 위해 ‘울산조선해양플랜트연구원 설립추진특별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울산조선해양플랜트연구원 설립추진특위는 조선해양플랜트연구원(가칭) 울산 설립을 위해 100만인 서명운동, 민원 제기, 지역 주민들에게 당위성을 알리는 등의 노력을 통해 정부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해 착공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조선해양플랜트연구원(가칭)은 문재인 대통령의 울산발전 1호 공약이기도 하다.

한편 민주당 울산시당은 이날 시당-광역의원단 간담회도 갖고 총선 대비 각종 조직 정비, 현안 대응 및 대시민 의견 수렴, 지역별 정책 수렴·홍보, 전략적 기획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