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해경 순찰 중 묘박지서 밍크고래 사체 발견
울산해경 순찰 중 묘박지서 밍크고래 사체 발견
  • 남소희
  • 승인 2019.12.02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몸길이 6.7m 무게 4t 수컷 추정… 수협위판장서 1억700만원에 팔려
2일 오전 울산항 묘박지 해상에서 발견된 죽은 밍크고래. 해경은 이 고래 사체를 방어진 수협위판장에서 1억700만원에 공매처리 했다.
2일 오전 울산항 묘박지 해상에서 발견된 죽은 밍크고래. 해경은 이 고래 사체를 방어진 수협위판장에서 1억700만원에 공매처리 했다.

 

울산 해상에서 밍크고래로 추정되는 죽은 고래가 발견됐다.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2일 오전 8시 30분께 경비 임무를 수행하던 50t급 경비함정에 타고 있던 해경이 울산항 묘박지 인근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고래사체를 발견했다.

해경은 일대를 지나는 선박에 위험이 될 것으로 판단, 연안구조정과 구조대를 투입해 2시간 만에 고래사체를 동구 방어진항으로 인양했다.

고래는 길이 6.7m, 무게 4t의 수컷 밍크고래로 불법포획이나 혼획 흔적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해경은 전했다.

해경은 이 고래 사체를 방어진 수협위판장에서 1억700만원에 공매 처리했다. 수익금은 국고로 귀속된다.

남소희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