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토야마 전 日총리 경주엑스포 방문… 지방교류 활성화 논의
하토야마 전 日총리 경주엑스포 방문… 지방교류 활성화 논의
  • 김보은
  • 승인 2019.12.02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와 한국 문화 미래 본 듯 감동적”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운데)가 경주타워 신라왕경 모형도를 보며 신라역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운데)가 경주타워 신라왕경 모형도를 보며 신라역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하토야마 유키오(72) 전 일본 총리가 지난 30일 경주엑스포를 방문했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는 지난 29~30일 1박2일 일정으로 경주시를 방문해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주낙영 경주시장과 환담을 갖고 경주엑스포 등 지역 내 주요 사적지를 둘러봤다.

하토야마 전 총리의 이번 방문은 한·일 양국의 문화와 관광 등 지방교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소통의 차원으로 진행됐다.

황룡사 역사문화관과 대릉원, 첨성대, 국립경주박물관, 불국사 등을 차례로 방문했고 경주엑스포를 마지막 일정으로 찾아 경주타워와 솔거미술관 등을 살펴보며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했다.

특히 김석기 국회의원과 8세기 서라벌의 모습을 영상으로 구현한 경주타워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를 관람하면서 신라왕경에 대한 설명과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신라왕경특별법’에 대해 전해 듣고 큰 관심을 보였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신라의 수도인 서라벌의 모습을 입체적으로 보여주는 영상과 미니어처로 표현한 신라왕경을 보니 신라 역사문화의 우수성이 느껴지고 경주와 한국 문화의 미래를 본 듯 아주 감동적”이라고 말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2009년부터 201 0년까지 일본의 총리를 지낸 정치인으로 동경대학교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포드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일본 내에서도 손꼽히는 엘리트 정치인이다.

국내에서는 “사과는 피해자 한국이 그만하라 할 때까지”라는 발언과 함께 서대문형무소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는 등 친한파 인사로 잘 알려져 있다.

김보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