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울산시당 “김기현 수사는 ‘선거개입 사건’”
한국당 울산시당 “김기현 수사는 ‘선거개입 사건’”
  • 정재환
  • 승인 2019.11.28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수사 촉구… “정권차원에서 야당 죽이기 자행”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진행된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를 명백한 ‘하명(下命) 수사’이자 ‘선거 개입 사건’으로 규정하고,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국당 시당은 28일 “김 전 시장에 대한 수사 근거가 된 비위 첩보 문건을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만든 사실이 검찰수사에서 확인됐다”며 “백 비서관이 이 첩보를 같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인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건넸고, 이 첩보가 경찰에 전달돼 수사가 진행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 치러진 선거에서 야당 후보인 김 전 시장은 낙선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오랜 친구였던 여당 송철호 후보가 당선됐다”며 “자유한국당 울산시당은 이를 명백한 하명수사, 선거 개입사건으로 규정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시당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민심 파악 등이 주된 업무이고, 사정 관련 업무는 반부패비서관 소관”이라며 “담당도 아닌 대통령 최측근이 월권을 해가면서까지 나선 것 자체가 정치공장의 증거”라며 “더구나 민정수석실의 비리 첩보 수집 대상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고위 공직자로, 선출직 공무원은 대상이 아니다. 특히 야당 광역단체장 관련 감찰은 청와대가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 “백 비서관은 지난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에서 조직본부 부본부장을 맡았던 현 정권 실세로, 현 정권차원에서 야당후력후보 죽이기가 자행된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며 “누가 첩보를 줬고 이 일에 개입한 정권 인사가 얼마나 더 있는지 검찰은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국당 시당은 “청와대는 정상 절차에 따라 경찰청에 이관했다고 하지만 하달한 문건이 공식절차를 밟은 정식문서도 아니며, 청와대가 수시로 관련 사안을 보고받았다는 것은 선거를 청와대에서 관리함으로써 관권선거를 획책했다고 볼 수 밖에 없다”며 “놀랄만한 사실은 경찰청이 청와대에서 받아 울산경찰청에 내려 보낸 문건 중에는 ‘수사 진척이 느리다’며 질책하는 내용, 김 전 시장 주변을 샅샅이 뒤진 것으로 보이는 내용이 포함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시당은 마지막으로 “공권력이 수사기관을 동원해 선거에 개입하고 정치공작을 벌이는 나라는 민주국가라고 할 수 없다”면서 “청와대가 개입해 관권선거를 자행한 권력게이트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은 땅에 떨어질 것이고, 간판을 내려야 할 엄청난 사건”이라고 했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