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8부 능선 넘었다’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 ‘8부 능선 넘었다’
  • 이상길 기자
  • 승인 2019.11.18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평가단, 21일 신청 후보지 5곳 현장 실사 진행市, 28일 서울서 계획안 발표·내달 중 예비지정 유력동북아 에너지 허브 비전… 총선 이전 최종 확정될 듯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이 8부 능선을 넘고 있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 전문가 평가단의 울산 신청 후보지 5곳에 대한 현장 실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다음 달 중으로는 ‘예비지정’이 이뤄질 전망이다.


18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의 경제자유구역 신청 후보지 5곳에 대한 산업부 전문가 평가단의 현장실사가 21일 실시된다. 이날 평가단은 현장을 찾아 경제자유구역 지정이 적정한지에 대해 평가하게 된다.

현장실사 이후 오는 28일에는 서울 산업기술진흥원에서 울산시가 산업부에 제출한 울산경제자유구역 개발계획안을 놓고 시의 프레젠테이션 평가가 진행된다. 이어 다음 달 중으로는 산업부에서 예비지정을 하게 되고 환경부 등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지정이 최종 확정된다.

시 관계자는 “예비지정은 산업부 내에서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보는 것이고, 예비지정 이후 환경부 등 관련 부처와 협의를 마치게 되면 지정이 최종 확정된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최종 확정은 총선 전에 결정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총량제로 운영되는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지정보다 지정 후의 유지가 더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경제자유구역 지정 후에도 활성화가 되지 않는 지역은 산업부 평가를 통해 타 지역으로 변경될 수 있다는 것. 때문에 울산경제자유구역도 다음 달 중으로 예비지정을 거쳐 최종 확정까지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5곳의 후보지 가운데 어느 곳이 지정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시 관계자는 “울산경제자유구역 지정에 앞서 20일 광주경제자유구역 후보지에 대한 현장실사가 먼저 이뤄진다”며 “광주경제자유구역 실사와 관련해 언론 보도 등을 지켜본 뒤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 9월 30일 산업부에 경제자유구역 지정 신청서를 제출했다.

기본구상은 ‘동북아 에너지 허브 울산경제자유구역’을 비전으로 하고 있다. 추진목표는 수소산업 거점 지구, 일렉드로겐 오토밸리, 연구개발(R&D) 비즈니스밸리, 에너지융복합 지구, 동북아 오일·가스 지구 등 5개 지구를 중심으로 수소산업, 원전해체산업, 에너지 트레이딩(매매)산업을 중점 유치 업종으로 하고 동북아 최대 북방경제 에너지 중심도시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5개 지구의 산업별 육성전략을 보면 수소산업 거점 지구는 울산이 가진 우수한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해 수소에너지 실증, 연구시설 집적화, 기업 하기 좋은 규제혁신 지구, 미래 수소도시로 조성한다. 일렉드로겐 오토밸리는 수소산업을 전지, 자동차 산업 등과 융복합해 연구·생산·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자동차부품 클러스터로 만든다.

연구개발 비즈니스밸리는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KTX울산역 역세권과 연계해 연구개발과 비즈니스 지원산업 활성화, 기업인·연구 인력 정주 여건 조성 역할을 한다.

에너지 융복합 지구는 연구소, 기업체, 전문 교육기관 등이 집적화된 원전해체 클러스터를 조성해 국내외 원전해체산업을 육성한다.

동북아 오일·가스 지구는 석유·가스 제품 보관시설을 만들어 동북아와 세계 에너지 물류 허브로 키운다.

울산이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되면 최상위 경제특구로서 국내외 기업과 우수한 연구기관, 인재가 모이는 산업생태계 조성, 신산업 성장과 주력산업 고도화는 물론 산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 울산경제자유구역 경제적 파급효과는 2030년 기준 총생산 유발효과 5조3천964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1조7천665억원, 취업 유발효과는 3만5천89명으로 시는 예상하고 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