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울산지원 설치, 정부가 적극 나서야”
“금감원 울산지원 설치, 정부가 적극 나서야”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11.18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국회의원·宋시장 강력 촉구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울산시장과 지역구 의원 6명이 금융감독원 울산지원 설치를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채익, 박맹우 의원, 송철호 울산시장, 정갑윤, 강길부, 이상헌, 김종훈 의원.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울산시장과 지역구 의원 6명이 금융감독원 울산지원 설치를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채익, 박맹우 의원, 송철호 울산시장, 정갑윤, 강길부, 이상헌, 김종훈 의원.

 


울산 여야 국회의원들이 한목소리로 금융감독원 울산 지원 설치를 정부에 촉구했다.


울산지역국회의원협의회(회장 정갑윤)는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민의 염원인 금융감독원(금감원) 울산지원을 설치하는 데 정부가 적극 나서달라”고 강력히 요청했다. 회견에는 정갑윤 의원을 비롯해 강길부, 박맹우, 이채익, 김종훈, 이상헌 의원 등 지역 국회의원 전원과 송철호 울산시장이 함께 했다.

이들은 “울산은 1962년 국가공업지역으로 지정된 후 반세기 넘도록 우리나라 국가 경제 발전을 묵묵히 떠받치는 존재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울산은 우리나라를 경제적으로 풍요로운 국가로 만들어주는 수단으로 기능했고, 울산시민들은 공정하게 대우받아야 할 많은 부분이 소외됐음에도 참고 견뎌왔다”고 전제했다.

이들은 “작금의 울산은 미·중 무역분쟁, 보호무역주의 대두, 일본 수출규제 등 국제적 경제 불확실성 속에 어느 도시보다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역경제 침체는 시민 일상 곳곳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원 발생 규모가 금감원 경남지원과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보이스피싱 피해 건수는 전국 최고 수준의 심각성을 보임에도, 울산시민들은 금감원 부산지원에 가야 금융민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부산과 울산의 지역성이 뚜렷하고 생활권이 다름에도 울산시민들은 1시간 거리에 있는 부산지원에 기댈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며 “울산시민들이 삶의 터전을 국가 경제 발전에 내어준 점, 광역시 중 유일하게 금감원 지원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정부가 울산지원 설치에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울산의 기업들과 소기업 소상공인들이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시민들의 금융안정 보호 강화를 위해 금감원 울산지원은 반드시 설치돼야 하며, 이에 울산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초당적으로 의견을 모아 정부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재환 기자%정재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