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문 관세청장, 해외진출 유턴기업 활성화 앞장
김영문 관세청장, 해외진출 유턴기업 활성화 앞장
  • 김지은
  • 승인 2019.11.13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협력사 찾아 수소차 관련 원료물질 할당관세 적용 등 논의
김영문 관세청장은 13일 해외진출 유턴기업인 현대모비스의 친환경차 부품공장 공사현장을 둘러본 뒤 간담회를 가졌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13일 해외진출 유턴기업인 현대모비스의 친환경차 부품공장 공사현장을 둘러본 뒤 간담회를 가졌다.

 

울산세관은 김영문 관세청장이 13일 해외진출 유턴기업인 현대모비스 및 협력사들과 현장 아이디어 및 애로사항 청취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대기업 최초의 국내 유턴기업으로, 지난 8월 28일 울산 북구 이화산단에서 친환경차 부품 울산공장 기공식을 열었으며, 동희산업 등 5개 관련 기업들도 국내로 함께 복귀했다.

해외진출 유턴기업(U-turn)은 인건비가 저렴한 해외국가로 생산시설을 이전했다가 국내로 복귀하는 기업을 뜻한다.

이날 김영문 관세청장은 현대모비스의 친환경차 부품공장 공사현장을 먼저 둘러보며 향후 투자 및 생산 계획을 청취했으며, 현대모비스 등 유턴기업 5개사 임원들과 오찬을 하며 유턴기업 활성화 및 국내 안착을 위한 지원방안과 애로사항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간담회에서는 수소차 관련 원료물질의 할당관세 적용, 위조품 자동차 부품 단속 관련 민·관 협력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관세청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사항은 최대한 신속히 추진하고 타 부처와 관련된 내용은 관계부처에 적극 건의하겠다”며 “앞으로도 기업현장의 의견을 귀담아 들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