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부산 4차로 신설국도 마지막 구간 15일 개통
울산~부산 4차로 신설국도 마지막 구간 15일 개통
  • 이상길
  • 승인 2019.11.12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산읍~기장군 연결 국도31호선 마무리운행거리 6.6㎞ 줄어 통행시간 19분 단축“간절곶 등 동해안 관광지 접근성 향상돼”
울산~부산 간 4차로 신설국도.
울산~부산 간 4차로 신설국도.

 

부산∼울산 간 4차로 신설국도 마지막 구간이 오는 15일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울주군 서생면에서 온산읍까지 9.2㎞를 개통해 부산시 기장군에서 울주군 온산읍을 잇는 국도 31호선 4차로 신설사업(21.5㎞)을 마무리한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울산 간 4차로 신설국도 사업은 지난 2009년 4월 착공 이후 총 2천9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선형이 불량하고 취락지구를 통과하는 기존 2차로 도로를 폭 20m의 4차로(L=9.2㎞) 도로로 신설했다.

이번 도로 개통으로 운행 거리는 기존 15.8㎞에서 9.2㎞로 6.6㎞가 줄어들고 통행시간은 28분에서 9분으로 19분 단축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사 중 지반상태가 불량해 사면붕괴의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지반보강방안 마련과 철저한 시공으로 안전하게 개통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국도 31호선 부산~울산 간 4차로 신설사업(21.5㎞, 5천259억원)은 2014년 12월 개통한 부산 기장군 이천리∼임량리(5.8㎞, 1천248억원)구간을 시작으로 지난해 개통한 부산 기장군 임량리∼울주군 서생면(6.5㎞, 1913억원) 구간을 공용 중이다. 이어 이번 울주군 서생면~온산읍 9.2㎞ 구간을 개통해 사업이 마무리됐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부산∼울산 간 4차로 신설국도 개통으로 나사·진하해수욕장, 간절곶 등 울주군 동해안 관광지의 접근성이 향상돼 관광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