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미래의 길잡이
울산 미래의 길잡이
  • 장태준 기자
  • 승인 2019.11.11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짠물과 된바람 맞으며 절벽에 서 있는 것은

세상이 아무리 어두운 안갯속이라도 경고음으로

길을 열어주기 위함입니다 

 

제 몸에서 수초마다 빛을 내는 것은

날마다 기다리는 가족이 있기 때문입니다

누군가가 지켜보는 사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장태준 기자/글=박산하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