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호, 시당 제명결정 중앙당 재심 청구
임동호, 시당 제명결정 중앙당 재심 청구
  • 정재환
  • 승인 2019.11.07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사자 참석안한 일방적 결정” 제명기각 서명운동 돌입
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은 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당과 당원에 대한 명예훼손 및 해당행위' 처벌 징계청원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 재심신청과 당원들의 제명기각을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은 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당과 당원에 대한 명예훼손 및 해당행위' 처벌 징계청원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 재심신청과 당원들의 제명기각을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이 ‘제명’ 결정을 내린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청구하고 제명기각을 위한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임 전 최고위원은 7일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징계 당사자가 참석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진행된 울산시당 윤리심판원의 제명 결정은 납득할 수 없다”며 “이에 중앙당 재심을 통해 울산시당의 제명결정에 대한 올바른 판단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 7월 13일 출판한 ‘민주당, 임동호입니다’란 회고록에서 지난 2005년 울산 북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당시 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A씨가 정치브로커들에게 3억원의 돈을 건냈고, 이같은 문제에도 불구하고 아직 그들이 울산시당에 남아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하지만 출판기념회 이후 책 내용이 당과 당원에 대한 명예훼손과 해당행위라며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이 울산시당에 접수됐고 이에 울산시당은 이달 1일 비공개 윤리위원회를 열고 제명을 결정했다.

울산시당은 “A씨로부터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더라도 불특정 다수에게 유포되는 자서전에 당시 돈을 요구해 받은 사람들이 현재도 당에 남아 정치브로커로 활동하고 있다는 적은 것은 당과 당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으로, 이후 재차 사실여부를 확인하는 등의 주의를 기울이지 아니하는 등 제한사항을 참작했다”고 징계 사유를 밝혔다.

이에 임 전 최고위원은 “당시 문제가 된 금권 선거의 문제점을 반성하는 취지의 내용을 해당해위로 문제삼는 것은 말도 안된다”며 처음부터 자신을 제거하기 위한 정치적 음모라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 울산시당 류석호 윤리심판원장은 이날 “윤리심판원은 임 전 최고위원에게 2번의 해명 기회를 줬을 뿐 아니라 여러가지 정황을 살펴 최대한 공정하게 진행했다”며 “마녀사냥식 정치적 음모라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류 위원장은 “임 전 최고위원의 자서전 뿐 아니라 최근 기자회견 등의 행보는 내년 총선을 앞둔 당에 누를 끼치는 해당행위”라고 지적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