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폭 ‘전국 최고’
울산,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폭 ‘전국 최고’
  • 성봉석
  • 승인 2019.10.16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경찰청 9월말 기준 집계전년대비 45.3% 줄어… 남구 감소율도 전국 1위경찰 “음주운전 등 사고취약분야 총력대응 결과”

울산지역 올해 9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율이 45.3%로 집계돼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국토교통부는 올해 9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동기간 2천787명에 비해 13.8% 감소한 2천402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울산지역의 경우 올해 9월말 기준 교통사고 사망자는 3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64명 대비 29명이 줄어 45.3%의 감소율을 보였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이며, 2위인 광주 32.1%에 비해서도 10% 이상 차이가 난다.

뿐만 아니라 울산은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율 상위 10개 기초지자체(인구 30만명 이상)에도 남구와 북구가 순위에 올랐다.

특히 남구는 올해 9월말 기준 전년 대비 감소율이 21명에서 6명으로 무려 71.4%가 감소해 상위 10개 기초지자체 중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북구는 14명에서 7명으로 50%가 줄어 10위를 기록했다.

경찰은 이 같은 감소세의 원인으로 사망사고 취약분야인 음주운전·사업용차량·노인보행자 사망사고에 대해 교통·지역경찰의 기능 간 협업을 통해 총력 대응한 결과로 분석했다.

앞서 울산지역은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도 대비 63명에서 74명으로 17.5% 늘면서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주요 법규 위반에 대한 지도·단속을 강화하고 운수종사자 및 노인대상, 찾아가는 맞춤형 교통안전교육과 홍보활동, 시청 등 관계기관과 협업해 시설개선을 추진했다. 또 음주운전 기준과 처벌 강화에 따라 홍보와 함께 주·야 불문 음주운전 단속활동을 전개했다.

아울러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사고의 주요 원인을 규명하고 취약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지도·단속과 교통안전 홍보활동을 강화했다. 울산시와 교통관련 기관 및 운수업체와 함께하는 지역교통안전협의체를 구성해 울산의 교통안전 문화개선을 위해 다같이 힘을 모았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통사고 사망자 수 감소를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며 “특히 교통 사망 사고의 경우 음주와 과속이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분석되는 만큼 2개 부분에 대해서는 철저하고 강력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봉석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