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업소 첫 출근한 외국인 여직원 수면제 먹여 성폭행 20대 업주 실형
숙박업소 첫 출근한 외국인 여직원 수면제 먹여 성폭행 20대 업주 실형
  • 강은정
  • 승인 2019.10.16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숙박업소에 첫 출근해 일하는 외국인 종업원에게 수면제를 먹여 성폭행한 20대 업주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1부 박주영 부장판사는 강간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28)씨에게 이같이 판결하고,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기관 7년간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울산에서 모텔을 운영하며 지난 2월 8일 오전 8시 30분께 종업원으로 처음 출근한 베트남인 B(20대·여)씨에게 “머리가 아프지 않으냐”고 수차례 말하면서, 평소 불면증 치료를 위해 처방받아둔 수면제 반알을 두통약인 것처럼 건넸다.

졸피뎀 성분이 함유된 수면제를 먹은 B씨는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한 채 정신을 잃었고, A씨는 B씨를 성폭행했다.

A씨는 재판에서 “머리가 아프다는 B씨에게 평소 두통약으로 먹었던 약을 건넸으며, 강간한 것이 아니라 B씨와 합의하고 성관계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피해자 진술이 일관되고 모순되는 부분을 찾기 어려운 점, 피해자가 첫날 출근한 지 몇 시간도 안 돼 피고인과 합의하고 성관계를 했다는 점을 납득하기 어려운 점, 피고인 범행 후 두 사람이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용 등을 고려하면 공소사실을 합리적인 의심 없이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강은정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