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국가정원 조성에 관한 유익한 조언
태화강국가정원 조성에 관한 유익한 조언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10.16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화강국가정원 지정 선포식’을 이틀 앞두고 펴낸 울산발전연구원 계간지 ‘울산발전 65호’에 국가정원 조성에 관한 값진 조언들이 실려 관심을 모은다. 이 계간지는 기획특집 <태화강국가정원 지정, 다음 과제는>에서 김성수 조류생태학박사(울산학춤보존회 명예회장)와 한상현 교수(동의대)의 글을 차례로 실었다. 본란에서는 ‘태화강 터줏대감’으로 통하는 김성수 박사의 견해에 초점을 맞추기로 한다.

‘지론이 신선하다’는 평을 듣는 김 박사는 특집기고 글에서 주목할 만한 몇 가지 제안을 내놓았다. 첫째, 태화강국가정원을 2등분하는 1.1Km 길이의 샛강을 최대한 활용하자는 것이다. 그 이유로 그는 이 샛강에서 흰뺨검둥오리, 왜가리와 같은 조류가 2010년 이후 사계절 내내 관찰된다는 점을 들었다. 구체적 방안으로, 샛강을 두루미 즉 학(鶴)의 방사장으로 활용한다면 ‘학의 고장 학성(울산)’을 뚜렷이 부각시킬 수 있다고 했다. 박사학위를 경북대에서 취득한 그는 ‘두루미 방사 자격’을 갖춘 국내 2인자 중 한사람이다.

둘째, 국가정원 내 느티마당 근처 수생식물원(약 3천500㎡) 주변에는 큰키나무((喬木) 대신 작은키나무(灌木)를 심자는 것이다. 그는 이 습지를 ‘어리연밭’으로 꾸민다면 뱁새, 딱새와 같은 작은 새들의 훌륭한 번식지로도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셋째, 삼호철새공원 앞 잔디밭(약 1만9천㎡)을 습지로 꾸며 삼호철새마을에 걸맞은 생태체험학습장으로 활용하자는 것이다. 그는 평소에도 이 잔디밭을 어리연밭으로 가꾼다면 수생식물원 못지않은 조류 서식지가 될 것이라는 지론을 펴왔다. 태화강 일원에서 근 10년간 조류를 관찰하면서 빅데이터를 쌓아온 김 박사는 태화강국가정원에서 관찰되는 조류의 연간 변화상을 빅데이터로 갈무리하자는 제안도 빠뜨리지 않았다.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이 있다. 전문가들은 태화강의 조류와 자연생태계에 관한 한 김 박사만한 사람이 없다고 입을 모은다. 이 는 태화강의 자연생태계를 김 박사만큼 아는 이가 없다는 것을 뜻한다. 사실 그는 태화강에 대한 애정과 전문성이 풍부하다. 국가정원의 격을 높이려는 마당에 그의 말을 한쪽귀로 흘려들을 이유는 어디에도 없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