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사기범 도피 도운 일당 실형·집유
부동산 사기범 도피 도운 일당 실형·집유
  • 강은정
  • 승인 2019.10.09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사기범의 도피를 도운 일당에게 실형과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6단독 황보승혁 부장판사는 범인도피 혐의로 A(48)씨에게 징역 10개월을, B(57)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B씨에게 160시간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부동산 개발업체 실질적 대표인 C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예정됐지만 도주하자 이를 돕기위해 다른 사람 명의의 휴대전화, 현금 4천200만원 등을 전달해 도피를 도왔다.

B씨는 A씨에게 건네받은 여행용 가방을 C씨에게 전달하고 다른사람 명의 휴대전화를 C씨에게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부동산 사기 등으로 다수 피해자에게 30억원 상당을 편취한 C씨를 도피시킨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라며 “특히 A씨는 의도적으로 C씨를 도피시키고 지속해서 연락을 취한 정황이 드러났음에도 범죄 고의성을 부인하고 사건 관계자에게 허위 진술하도록 하는 등 개전의 정이 부족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강은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