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주군, 청년 귀농 장려 토론...“취업과 연계된 6차 산업단지 마련해야”
울주군, 청년 귀농 장려 토론...“취업과 연계된 6차 산업단지 마련해야”
  • 성봉석
  • 승인 2019.09.22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 영농자금 부족·농지구입 부담가장 필요한 정책 ‘스마트축사 구축’
울주군은 지난 21일 울주군청 문수홀에서 ‘청년 농부의 꿈이 자라는 울주’라는 주제로 울주군민 100여명이 참석하여 원탁토론을 실시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토론 종료 후 이선호 울주군수와 간정태 울주군의장, 토론 참가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주군은 지난 21일 울주군청 문수홀에서 ‘청년 농부의 꿈이 자라는 울주’라는 주제로 울주군민 100여명이 참석하여 원탁토론을 실시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토론 종료 후 이선호 울주군수와 간정태 울주군의장, 토론 참가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 울주군 청년 농가의 귀농 장려를 위해서는 귀농패러다임의 전환과 취업과 연계된 6차 산업단지 마련이 가장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울주군은 지난 21일 군청 문수홀에서 ‘청년 농부의 꿈이 자라는 울주’를 주제로 공개모집한 군민 100여명이 참여하는 원탁토론을 열고 청년 농가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날 토론은 상하가 없는 원탁에서 참가자 전원이 참여해 공감소통의 토론 과정을 거쳐 최종적인 결론을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토론은 농업정책과, 축수산과 해당부서장의 농·축산 정책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참여 군민들은 10명씩 10개의 테이블에 둘러앉아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하고 공유한 뒤 상호토론을 통해 참신하고 의미 있는 정책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제시된 아이디어들은 유사한 것들을 묶어 전자 무선 투표시스템을 통해 지역의 특성에 맞는 가장 합리적인 정책을 선정했다.

토론 결과 청년이 울주군을 떠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초기 영농자금부족과 농지구입 부담이 꼽혔다. 이어 청년이 돌아오는 마을을 위해서 먼저 추진해야 하는 정책으로 △귀농 패러다임의 전환-취업과 연계된 6차 산업단지 △초기 영농 비용 최소화 △청년 농부 창업인증지원 완화 등이 제시됐다.

또한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전 설문 조사에서는 올해 농업정책 중 청년 농부에게 가장 적합한 정책으로 스마트축사 기반구축이 39%로 가장 높았고, 농촌체험·휴양마을 운영 활성화가 30.5%로 2순위를 차지했다.

아울러 청년이 돌아오는 마을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점으로는 축산단지 조성이 22%, 정책자금 대출금리 지원이 16.9% 순으로 집계됐다.

이선호 군수는 “이번에 제시된 정책 아이디어는 실현 가능성, 합리성, 예산 상황 등을 검토해 군정에 반영하겠다”며 “사람이 희망인 울주를 위해 군민의 의견을 현장에서 듣고, 군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는 소통, 공감의 열린 행정을 지속해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성봉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