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산하 공공기관 구조조정 나선다
부산, 산하 공공기관 구조조정 나선다
  • 김종창
  • 승인 2019.09.22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탁예산 1조5천억 육박, 비대·방만경영 심각
용역 토대로 위탁사업 재조정·관련 심의 강화
부산시 산하 25개 공공기관에 근무하는 직원 수가 6천여명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관련 예산도 급증하고 있다. 공사·공단은 물론 출자·출연기관 등 공공 위탁 사업 규모도 시 전체 예산의 10%를 넘는 1조5천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22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 산하에는 공사 3개, 공단 3개, 출자기관 2개 외에도 17개 출연기관 등 방만해지는 공공기관에 대해 구조조정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공공기관이 늘어나면서 직원 수와 예산 규모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올해 본 예산 기준 공공 위탁 관련 예산만 1조4천941억원이다.

시 재정이 투입되는 센터는 137개 달하고, 이곳에 투입되는 예산만 연간 1천325억원에 달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에서는 13개 센터를, 부산경제진흥원에서는 10개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비슷한 유형의 공공기관이 우후죽순처럼 생기면서 공공기관끼리 성과 경쟁으로 중복사업도 많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갈수록 비대해지고 있는 산하 공공기관에 대해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벌이기로 했다.

최근 시는 부산연구원에 의뢰해 산하기관 위탁사업 운영실태와 개선방안에 대한 용역을 마무리했다.

시는 이 보고서를 토대로 산하 위탁사업에 대한 운영을 개선할 방침이다.

산하 기관 설립 목적에 부합하도록 위탁사업을 재조정하고 관련 심의도 강화해 각종 센터 75곳을 대상으로도 구조조정을 벌인다.

시는 부산연구원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단계적으로 시 산하 공공기관과 센터에 대한 혁신작업을 추진해 부실하거나 난립한 구조를 바로잡아 나갈 방침이다. 김종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