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유식 해상풍력·수소경제 등 7개 성장다리 중심으로 미래먹거리 발굴”
"부유식 해상풍력·수소경제 등 7개 성장다리 중심으로 미래먹거리 발굴”
  • 김지은
  • 승인 2019.09.1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19일 롯데호텔 울산에서 열린 울산경제포럼에서 울산CEO, 상공인, 행정기관장, 경제유관단체장 등을 대상으로 울산 7BRIDGES 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19일 롯데호텔 울산에서 열린 울산경제포럼에서 울산CEO, 상공인, 행정기관장, 경제유관단체장 등을 대상으로 울산 7BRIDGES 전략을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울산시는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수소경제, 동북아 오일·가스허브, 원전해체산업, 백리대숲 품은 태화강 국가정원, 울산 첫 국립병원, 외곽순환도로와 도시철도망 등 7개 성장다리(7BRIDGES)를 중심으로 울산의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추진기반 조성에 주력하고 있다.”

울산상공회의소가 19일 울산롯데호텔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의 ‘울산 7BRIDGES 전략’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제156차 울산경제포럼에서 이같이 제시됐다.

송철호 시장은 “7개 성장다리(7BRIDGES)를 중심으로 한 사업들이 일부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지만, 대다수가 장기적인 사업임에 따라 지역기업과 시민들의 경제활력 체감도가 낮은 편이며, 체감도 높은 경제활력 대책 마련도 함께 고민하고 있다”며 “최근 발표한 ‘울산형 일자리 모델’은 첨단 특화 산업 단지조성, 친환경 자동차 부품 플랫폼 구축, MICE+관광 및 서비스 산업 육성, 첨단화학 산업의 재조명 등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과 주력산업의 고도화, 고부가가치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고 시민들의 체감할 수 있도록 울산의 여건과 특성에 맞는 산업과 일자리를 발굴하고 안정적인 일자리를 늘려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친환경 신산업 도시로 가는 4대 에너지 다리와 더 살기 좋은 도시로 가는 3대 행복 다리로 구성된 7개 성장다리(7BRIDGES) 전략 중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은 정부와 울산시 주도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의 국산화 기술개발과 경험있는 민간기업 투자유치로 2025년까지 1GW급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을 성공시키겠다”며 “이미 750kW 파일럿플랜트 개발, 5MW급 시스템 설계기술 개발 등 4가지 프로젝트가 구체적인 실행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소경제의 경우 한국수소산업진흥원 설립, 수소차 50만대 생산기반 구축, 수소 특화산단(수소 융복합밸리) 조성 등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중이며 울산이 가진 탁월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세계 최고의 수소도시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 시장은 “울산을 동북아 오일·가스 허브로 도약시키기 위해서는 오일허브에 LNG 저장과 발전, 그리고 벙커링을 더해 울산항을 북방경제협력 중심기지로 만들어야 한다”며 “기존 오일에서 가스가 사업 범위에 추가되면서 예타조사가 진행 중이며 지역현안 사업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한 결과 다음달 초에 예타가 완료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울산시는 울산항 부지 오일 및 LNG 저장시설 구축, 러시아와 울산 간 원유·가스 파이프라인 건설, 동북아 에너지거래 시장(RUS-SAN 마켓) 개설 등 다양한 사업들을 구상, 추진 중에 있다”며 “앞서 설명한 성장다리 외에도, 원전해체연구소 건립을 통한 ‘원전해체 블루오션 선점’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3대 울산 시민 숙원사업인 태화강 국가정원과 울산 첫 국립병원 설립, 그리고 외곽순환도로 및 도시철도망 구축을 본격화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송 시장은 “어려운 시기지만 지역경제를 위해 노력해 주시는 기업인들에게 감사드리며 민선 7기 2년차를 맞이해 체감도 높은 경제활력대책 추진을 가속화할 것이며, 앞서 설명한 ‘7가지 성장다리’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