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도시철도, 혼잡시간·주말 증편
부산도시철도, 혼잡시간·주말 증편
  • 김종창
  • 승인 2019.09.19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1일부터 부산도시철도 배차 간격이 줄고 이용객이 갈아타기 쉽도록 환승역 정차 시간이 늘어난다.

부산교통공사는 1~4호선 배차 간격을 조정하는 등 운행 시간을 개편한다고 19일 밝혔다.

3호선은 이용 혼잡도가 가장 높은 오전 7~8시 사이 배차 간격을 기존 10분에서 8.5분으로 줄여 운행한다.

1호선 신평~다대포해수욕장 구간은 토요일 6회, 휴일은 9회 각각 증편한다.

2호선 호포~양산 구간은 평일 6회, 토요일 7회, 휴일은 9회 증편한다.

호선별 환승역 도착 시각이 불과 1분 차이밖에 나지 않아 바로 갈아타기가 어려웠던 열차는 환승이 가능하도록 충분한 여유를 두도록 했다.

1~2호선 야간 시간대, 2~3호선 낮 시간대 열차가 환승역에 호선별로 교대로 도착해 환승이 수월해진다.

환승역인 서면역, 연산역에서는 열차 정차 시간을 40초에서 50초로 늘린다.

1일 이용 승객이 4만명 이상인 역은 당초 30초에서 35초로, 2만명 이하인 역은 30초에서 25초로 열차 정차 시간을 조정한다.

덕천역에서 첫차 환승(3호선→2호선) 대기시간을 10분에서 2분으로 대폭 단축한다. 김종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