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스포츠 경기 티켓 미끼로 수천만원 가로챈 20대 징역 3년
콘서트·스포츠 경기 티켓 미끼로 수천만원 가로챈 20대 징역 3년
  • 이상길
  • 승인 2019.09.18 2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기가수 콘서트나 스포츠 경기 티켓을 판다고 속여 돈만 챙긴 20대에게 징역 3년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2단독 박성호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4)씨에게 이같이 판결하고, 배상신청인 6명에게 12만~64만원을 배상할 것을 명령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중고물품 거래사이트에 인기가수 콘서트 표,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나 일본 테마파크 입장권 등을 판매한다는 글을 게시해 돈만 받는 수법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총 120여명에게서 4천300여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사기죄로 복역한 뒤 지난해 9월 출소했으나, 약 2개월 만에 다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