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 육성 통해 지역 특화산업 초석 다질 것”
“인재 육성 통해 지역 특화산업 초석 다질 것”
  • 이상길
  • 승인 2019.09.16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해보건대, 취·창업 준비생·일반인 ‘3D프린터 운용기능사 과정’ 개회
춘해보건대학교 LINC+사업단은 16일 해악관 3층 창의교육장에서 ‘울산지역 취·창업 준비생 및 일반인 교육프로그램(3D프린터 운용기능사과정)’ 개회식을 가졌다.
춘해보건대학교 LINC+사업단은 16일 해악관 3층 창의교육장에서 ‘울산지역 취·창업 준비생 및 일반인 교육프로그램(3D프린터 운용기능사과정)’ 개회식을 가졌다.

 

춘해보건대학교 LINC+사업단은 16일 해악관 3층 창의교육장에서 ‘울산지역 취·창업 준비생 및 일반인 교육프로그램(3D프린터 운용기능사과정)’ 개회식을 개최했다.

이번 교육 프로그램은 2019년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 C+) 육성사업이다. 울산시의 지원을 받아 지역 내 경력단절자, 은퇴(예정)자, 취·창업 준비생 및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3D프린터 운용기능사 자격과정 교육은 16일부터 오는 11월 8일까지 총 160시간 동안 춘해보건대학교 융합기술신속대응센터에서 진행된다. 3D 프린팅 이론 및 실습교육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쟁력 있는 인재 육성으로 지역사회 취업 및 창업을 지원하고 3D 프리터 운용기능사 자격 취득 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춘해보건 관계자는 “지역 내 경력단절자, 은퇴(예정)자, 취·창업 준비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경쟁력 있는 프로그램 운영으로 3D 프린팅 운용기능사 자격 취득뿐만 아니라 창업 및 취업 지원해 지역 특화산업의 초석을 다지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 내 3D프린팅 메카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