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세계 전기차 시장 ‘5위’진입
현대·기아차, 세계 전기차 시장 ‘5위’진입
  • 김지은
  • 승인 2019.09.09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4만4천838대 판매… 코나·니로EV 호평
점유율 2.4%p 올라 작년 세계 9위서 4계단 상승
"코나EV 등 유럽 생산체제 가동으로 판매 늘릴 것”

 


현대·기아차의 올해 상반기 세계 전기차 시장 순위가 5위로 올라섰다. 중국 업체들을 제외하면 3위다.


9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현대차그룹이 국내·외에서 판매한 전기차는 4만4천83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8천445대에서 140% 이상 늘었다.

올 상반기 현대차가 3만963대, 기아차가 1만3천875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코나EV(2만3천247대), 기아차 니로EV(1만122대)의 판매량이 증가하는 등 세계적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분석 결과,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현대차그룹의 점유율은 올해 상반기 6.5%로 상승했다.

테슬라, BYD, 르노닛산, 상하이자동차(SAIC)에 이어 5위다. 중국업체를 제외하면 3위의 점유율이다.

지난해 점유율 4.1%, 세계 9위에서 점유율은 2.4%p, 순위는 4계단 올라섰다.

지난해에도 1위는 테슬라가 차지했으며, 2위 베이징자동차(BAIC), 3위 르노닛산, 4위 BYD, 5위 창안(長安)자동차, 6위 상하이자동차, 7위 체리(奇瑞·치루이)자동차, 8위 장화이(江淮· JAC)자동차 등의 순이었다.

현대차그룹은 2014년에는 2천437대의 전기차를 팔아 시장점유율이 0.9%에 불과했고 세계 순위도 15위였다.

2017년에 점유율이 3.7%로 올라섰고 지난해에는 판매량 6만대와 점유율 4%를 넘기며 처음으로 세계 10위 안에 진입했다.

이베스트증권 유지웅 애널리스트는 최근 보고서에서 “코나 EV는 EPA(미 환경보호청) 기준으로 주행거리가 400㎞가 넘어서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사실상 테슬라 다음으로 선호되는 전기차”라고 말했다.

이어 "유럽연합에서 2020~2021년 자동차산업 평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30g/㎞에서 95g/㎞ 이하로 제한키로 한 가운데 현대차가 코나EV 등을 현지 생산하는 체제를 가동하면서 유럽내 판매량 증가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세계 전기차 판매는 2014년 17만8천대에서 2015년에 31만8천대로 두배로 뛰었고 지난해에는 119만8천대로 100만대를 넘어섰다.

올해 상반기는 70만4천대로 이런 추세라면 올해도 연간으로 상당히 높은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하이브리드, 수소전기차까지 합한 전체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기차 비중도 상승세다. 2014년 8.7%에서 올해 상반기 36.0%로 상승했다.

하이브리드차는 같은 기간 84.7%에서 50.5%로 내려왔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