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인권영화제, 본선 진출작 25편 확정
여성인권영화제, 본선 진출작 25편 확정
  • 김보은
  • 승인 2019.09.08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교대·계양산·공명선거·기대주 등… 내달 2일 개막
제13회 여성인권영화제가 다음달 2일 개막을 앞두고 경쟁부문 본선 진출작을 확정했다.

역대 최다 작품 수인 300편의 출품작 중 예심을 거쳐 선정된 25편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본선 진출작은 △3교대(정서윤, 이은경) △BEHIND THE HOLE(신서영) △Class Ranandegi(운전 교습·Marzi yeh Riahi)’ △Footsteps(풋스텝·Clau dia Kedney-Bolduc)△경원(敬遠·박소영 △계양산(주영) △공명선거(박현경) △기대주(김선경) △나의 새라씨(김덕근) △대리시험(김나경) △령희(연제광) △립스틱 레볼루션(양소영) △뱃속이 무거워서 꺼내야 했어(조한나) △분실(구양욱) △상주(차정윤) △수학여행 가는 길(송시윤) △우리는 서로에게(김다솜) △은서(박준호) △이상한 슬픔(오세호) △젖꼭지(김용승) △주근깨(김지희) △찌르개(임소라) △컷 아웃(공선정, 김지형, 한다혜, 한지희) △털보(강물결) △해미를 찾아서(허지은, 이경호·이상 가나다순)다.

예선 심사위원들은 “극영화 외에도 다큐멘터리, 실험 영화, 애니메이션 등이 고른 분포를 보이며 출품돼 장르적 다양성이 그 어느 때 보다 풍성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을 고발하며 재현을 넘어 해석의 가능성을 열어둬 보는 이에게까지 영화의 에너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또 “양적 성장과 소재적 다양함, 새로운 형식적 시도는 한국 여성영화의 미래에 희망을 기대하게 한다”고 전했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작품은 한국여성재단의 지원으로 다음달 2일부터 6일까지 CGV 아트하우스 압구정에서 열리는 ‘여성인권영화제’에서 상영된다. 영화 상영 후에는 감독과의 대화도 진행된다. 김보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