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급병원 지정, 경남권 분류된 울산은 불리”
“상급병원 지정, 경남권 분류된 울산은 불리”
  • 정재환
  • 승인 2019.09.05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갑윤 의원, 지역별 분류기준 개선 요청
정갑윤(자유한국당·울산 중구) 국회의원은 5일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과 면담을 갖고 울산 지역의 상급종합병원 재지정이 되도록 ‘평가기준에서 지역별 분류기준 개선이 필요하다’ 는 의견을 전달했다.

정 의원은 지난 6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도 ‘울산 상급종합병원 재지정 필요성’을 설명하고, 경쟁권역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었다.

정 의원은 “울산은 의료시설 및 의료수준, 환자 수요 등에서 상급종합병원이 필수적인 곳이지만, 경남권으로 분류돼 경쟁에서 불리한 측면을 안고 있다”면서 “지난 3기 지정에서도 그런 부분이 영향을 미쳐, 탈락됨으로써 지역내 중증환자와 가족들이 치료를 위해 장시간 이동하는 등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고 상급종합병원 지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정 의원은 “현재 보건복지부에 마련 중인 새 평가기준에서는 근거리에 중증환자 치료가 가능한 지역거점병원을 설치해 환자의 접근성과 편의성 향상을 위한 진료권역으로 재설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재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