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산업폐기물 처리에 2050년까지 1천625만여㎥ 필요”
“울산지역 산업폐기물 처리에 2050년까지 1천625만여㎥ 필요”
  • 이상길
  • 승인 2019.09.04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발연, 매립폐기물 관리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지역 내 최대 처리업체 ‘코엔텍’ 4배 규모중장기대책으로 신규 매립시설 조성 제안도

산업수도 울산이 산업폐기물 매립 공간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오는 2050년까지 1천625만2천㎥ 규모의 매립지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으로 민간과 공공에 걸친 신규매립시설 조성이 필요하다는 제언도 나왔다.

울산녹색환경지원센터(센터장 박흥석)는 4일 오후 울산시청 의사당 3층 회의실에서 ‘울산지역 사업장의 매립폐기물 관리방안 연구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지역 사업장폐기물 배출 및 처리업체를 비롯해 관련 공공기관(공사, 공단, 울산시 등) 관계자, 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보고회는 연구용역을 수행 중인 울산발전연구원의 지역 사업장 매립폐기물의 관리방안에 대한 중간 연구결과 발표 이후 참석자들로부터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울발연 김희종 박사의 발표에 따르면 ‘울산지역 발생량 현황 및 환경부 자원순환 기본계획 내 자원순환 지표를 일부 적용’해 오는 2050년까지의 예상발생량을 산정한 결과 장래 매립지 소요용량은 1천625만2천㎥가 예상됐다.

이는 현재 지역 내 최대 매립용량을 보유한 (주)코엔텍 정도 규모의 매립장이 4개가 더 있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김 박사는 설명했다. (주)코엔텍의 매립용량은 320만7천444㎥다.

김 박사는 이날 예상발생량 산정과 관련해 총 3개의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첫 번째 시나리오는 환경부 자원순환 기본계획 내 자원순환 지표를 적용해 산정한 예상발생량, 두 번째는 울산지역 발생량 현황 및 환경부 자원순환 기본계획 내 자원순환 지표 일부 적용해 산정한 예상발생량, 세 번째는 울산지역 발생량 현황 적용한 예상발생량이다.

김 박사는 “첫 번째 시나리오인 정부 기준의 경우 이미 울산은 따르고 있어 지역 현실 반영이 어렵고, 세 번째 시나리오는 지나치게 지역 현실만 반영해 중간 지점에 있는 두 번째 시나리오대로 예상발생량을 산정하는 게 합당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박사는 매립용량 확보를 위한 방안으로 단기와 중장기로 나눠 제시했다.

기존 매립지 사용연한을 1~2년으로 예상했을 경우 단기대책으로는 매립부지 면정 및 매립고 상향조정 등을 통한 기존 매립시설 확장이 제기됐다.

또 중장기대책으로는 신규 매립시설 조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신규 매립시설 조성을 위해서는 △공공개발 △민간개발 △민관 공동개발이 모두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 박사는 “단기대책의 경우 매립지 부족 사태에 대비한 긴급 단기 대응 방안이고, 신규매립시설 조성을 위해서는 입지선정과 주민협의, 인허가 등 장기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이 외에도 지역 사업장폐기물 발생현황은 지난 10년 간 증감을 반복하다가 2017년 발생량은 하루 1만2천393.1t으로 2008년 대비 2.3% 감소했다.

사업장폐기물의 종류는 일반적으로 ‘사업장배출시설계폐기물’, ‘건설폐기물’, ‘사업장지정폐기물‘로 나눌 수 있는데 지난 10년 간 가장 크게 증가한 사업장폐기물은 사업장지정폐기물이다. 사업장지정폐기물의 경우 2017년 발생량은 하루 1천431.2t으로 2008년 대비 65.7%나 증가했다. 사업장 폐기물 처리현황은 2017년 기준으로 재활용(78.9%), 매립(13.6%), 소각(6.7%), 기타(0.8%)였다. 해역배출은 아예 없었다. 매립처리현황은 지난 10년간 전반적인 증가추세로 2017년 하루 1천660t으로 2008년 대비 55.3%가 증가했다.

한편 민선 7기 울산시는 지역 산업폐기물 매립난 해소를 위해 지난 6월 이전 집행부와 달리 산업폐기물 매립장 신·증설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기존 폐쇄형의 폐기물 업체의 용량을 증설하고 신규매립장 확보를 위해 민간과 기업의 자가시설, 컨소시엄 구성, 공영개발 등 다양한 개발방식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이상길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