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햇토우랑’ 육질 전국 최고
울산 ‘햇토우랑’ 육질 전국 최고
  • 이상길
  • 승인 2019.08.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대표 한우 브랜드… 1++ 등급 출현율 33.1%
울산시는 지역 한우 대표 브랜드인 ‘햇토우랑’이 육질 등급이 전국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축산물품질평가원 평가 결과 지난해 울산에서 출하한 거세 한우 3천114마리의 1++ 등급 출현율은 33.1%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전국 평균인 18.7%보다 두 배 가까이 높았다. 2위인 제주의 24.7%보다도 8.4%p 앞섰다.

또 한우 암소의 1++ 등급 출현율도 8.6%로, 2위 전남(7.4%)보다 높아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주요 지표를 분석한 결과 울산 한우는 1++ 등급 출현율과 근내지방도가 전국 최상위 수준이었다.

그러나 등지방 두께와 등심 단면적은 중하위권으로 나타나, 앞으로 가축개량 방향의 지표로 삼아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울산은 1979년 전국 최초로 울주군 상북면에 한우개량단지를 지정한 데 이어 두동(1990)과 두서(199 2) 지역에도 개량단지를 지정하는 등 가축개량 기반 구축과 유휴농지 조사료 생산 등으로 고급육 생산에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최근 5년간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 2회, 전국축산물품질평가대회 1회 등 총 세 차례의 대통령상을 받았다. 이상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