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오늘까지 ‘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
한수원, 오늘까지 ‘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
  • 박대호
  • 승인 2019.08.20 2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발전 등 발전 5가 특별후원
20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경북도, 경주시가 공동으로 ‘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 개막식을 열었다.
20일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경북도, 경주시가 공동으로 ‘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 개막식을 열었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과 경북도, 경주시가 공동으로 ‘대한민국원자력산업대전’을 개최한다.

20일부터 21일까지 경주시 화백컨벤션센터(HICO·하이코)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한국동서발전을 포함한 발전5사가 특별후원 형식으로 참여했다.

‘융·복합시대 원자력산업, 새로운 도약’이라는 주제로 열린 행사 개막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전우헌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경주시의회 의장, 김진 산업통상자원부 원전수출진흥과장 등이 참석했다.

전시회에서는 원자력 관련 최신 정보 기술과 다양한 시스템이 선보인다. 원자로 및 원전 기자재 부품을 비롯해 원전 유지와 보수를 하는 로봇과 첨단 장비 및 사이버보안 시스템, 원전 폐기물 처리기술 등도 볼 수 있다.

행사 첫날인 20일에는 일자리 창출을 위한 원전기업 취업박람회도 함께 열렸다. 원전기업 24곳이 인재 채용에 나서 1:1 상담프로그램, 멘토 특강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21일에는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가 열린다. 체코, 러시아, 인도네시아 등 5개국 바이어가 수출 상담에 나선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원자력발전소를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해서는 건강한 원전 생태계 유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원전 생태계 지원에 최선을 다해 원전산업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