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50일째 공회전’ 레미콘 파업사태 중재 촉구
울산, ‘50일째 공회전’ 레미콘 파업사태 중재 촉구
  • 성봉석
  • 승인 2019.08.19 2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진보정당 “시정 책임자 적극 나서야”… 市 “노조·사측 서로 입장만 고수 무의미”
울산지역 레미콘 제조사 물량 공급 중단과 공사 차질이 50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울산 진보 3당(노동당, 민중당, 정의당)은 19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미콘 노동자 생존권 보장 및 울산공업협회 제조사의 성실교섭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지원 수습기자
울산지역 레미콘 제조사 물량 공급 중단과 공사 차질이 50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울산 진보 3당(노동당, 민중당, 정의당)은 19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미콘 노동자 생존권 보장 및 울산공업협회 제조사의 성실교섭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최지원 수습기자

 

울산 레미콘 파업사태가 50일째 공회전하고 있다. 레미콘 노조와 제조사 양측 모두 서로의 주장만 내세우면서 사태 해결의 실마리는 보이지 않고 있다.

민주노총울산본부와 노동당·민중당·정의당 울산시당은 19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서 기자회견을 열고 “레미콘 노동자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울산 레미콘 사측 직장폐쇄와 노조탄압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민주노총울산본부를 비롯한 울산지역 진보3당은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한다. 무엇보다 울산시가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도로공사 등 관급공사의 시행 주체는 울산시다. 레미콘 노동자들의 생존권 문제를 더 이상 방관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협상지연, 공사차질로 인한 결과로 부실시공, 학업 차질 등의 우려가 그 피해는 울산시민에게 전가될 것”이라며 “지방 건축물 허가권을 가지고 있는 울산시가 의지를 가지고 나서면 문제가 해결 될 것이다. 울산시는 시정의 책임자로서 적극적인 중재자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레미콘 노조와 제조사 양측이 서로의 입장만 고수하고 있어 중재가 무의미하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노조에서는 절대 운송비 5천원을 포기할 수 없다고 하고 제조사에서는 경기가 어렵다며 운송비를 낮추자고 한다. 서로의 입장만 고수하고 있어 중재를 하려고 해도 해결이 힘들다”며 “그렇다고 시에서도 강요를 할 권한은 없으니 답답한 노릇”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사태가 장기화될수록 전체적으로 피해가 생기는 만큼 조금씩이라도 협상이 진행되도록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성봉석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