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교육·연구 통합 플랫폼 만든다
SK그룹, 교육·연구 통합 플랫폼 만든다
  • 정인준
  • 승인 2019.08.18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경영경제硏 등 역량개발 조직 통합한‘SK 유니버시티’출범
SK그룹이 최태원(사진) 회장의 경영철학인 ‘딥 체인지(Deep Change, 근원적 변화)’ 역량을 키워나갈 교육·연구 통합 플랫폼을 만든다.

SK그룹은 내년 1월 그룹 싱크탱크인 SK경영경제연구소와 기업문화 교육기관인 SK아카데미 등 역량개발 조직을 통합한 ‘SK 유니버시티’를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급속한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인적 자본(Human Capital)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절실한 시점”이라며 “구성원들은 SK 유니버시티를 통해 미래역량을 기르고 축적하게 될 것이며 이것이 곧 구성원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행복을 위한 변화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인공지능(AI)과 디지털 전환이 확산함에 따라 기업의 전통적 업무가 사라지거나 형태가 바뀌는 것은 물론 일의 성과를 좌우하는 핵심 역량도 달라지고 있다.

이에 SK그룹은 지난달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개별적으로 운영하던 연수원과 연구소, 사별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합하는 방식으로 인적 자본에 대한 강력한 변화와 투자를 추진하기로 했다.

SK 유니버시티는 교육 기능 외에도 미래산업에 필요한 역량을 연구해 교육 과정에 반영하는 등 연구 기능도 수행할 예정이다.

SK 구성원 모두가 학생이 되는 SK 유니버시티는 구성원들이 AI를 활용해 자신의 경력과 역량에 맞는 교육을 자발적으로 선택해 수강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교육은 강의실 강의와 워크숍, 포럼, 코칭 프로그램, 온라인 강의, 프로젝트 기반 교육 등 과정별로 특화된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기도 용인의 SK아카데미 시설과 관계사들의 공유오피스 등이 교육 장소로 제공되며 구성원들은 매년 근무시간의 10%에 해당하는 200시간을 이수하게 된다.

교육과정은 AI와 디지털 전환, 사회적 가치, 글로벌, 행복 등의 커리큘럼으로 시작하며 미래 반도체와 에너지 솔루션, 디자인 역량, 리더십, 경영일반 역량 등의 과정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교수진은 외부 전문가와 그룹 내 분야별 전문가, 퇴직 임원 등으로 구성되며 교육 콘텐츠는 세계 유수 대학과 전문기관의 프로그램에 SK가 별도로 개발한 교육과정이 포함된다.

정인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