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휘웅 울산시의원, 발달장애 실종예방 관련 간담회
서휘웅 울산시의원, 발달장애 실종예방 관련 간담회
  • 정재환
  • 승인 2019.08.15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 조은누리 없도록 시스템 구축 첫걸음”
최근 ‘조은누리 생환 사건’을 계기로 실종 장애인 안전망 구축에 관심이 높은 가운데 울산시의회가 발달장애인·치매환자 실종예방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나섰다.

시의회 서휘웅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지난 14일 시의회 다목적회의실에서 장애인·치매환자 관련 기관장과 전문가, 시·구·군 담당자 등 30여명과 장애인 등 실종예방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 위원장은 “울산에서도 발달장애인과 치매환자 등 실종신고가 해마다 늘고 있어 제2, 제3의 조은누리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울산 지자체와 경찰, 민간이 힘을 모아 예방책과 신속 발견·구조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 따르면 현재 실종 아동과 장애인, 치매환자 등의 실종예방과 수색 기법은 지문 등 사전등록, 위치추적, CCTV 분석, 공개 수사 등이다. 참석자들은 사전등록의 의미를 제대로 살리려면 예방뿐 아니라 실종 즉시 가장 빨리 찾을 수 있는 원스톱 통합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는 데 입을 모았다.

서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모은 의견을 토대로 다음달 19일 시의회 시민홀에서 관계 전문가와 가족, 시민 등이 참석하는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및 대응체계 마련 대토론회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토론회는 △발달장애인 실종 현황 △발달장애인 실종예방 현 정책 △실종 사고 발생 시 대응 프로세스 △실종예방·대응체계 마련 등을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