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서울서 울산 출신 박상진 의사 재조명 토론회
22일 서울서 울산 출신 박상진 의사 재조명 토론회
  • 정재환
  • 승인 2019.08.15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헌 의원,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 알리기“국민들이 귀감 삼는 역사 인물로 기억되길”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 고헌 박상진 의사 설명 자료. 	자료제공=이상헌 국회의원실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 고헌 박상진 의사 설명 자료. 자료제공=이상헌 국회의원실

 

“자자손손 계승하여 원수 일본을 완전히 몰아내고 국권을 회복할 때까지 절대 변하지 않고 서로 힘을 모을 것을….”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 고헌(固軒) 박상진(朴尙鎭·1884~1921) 대한광복회 총사령이 주도한 독립군 결의문 내용이다.

국민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박 의사를 재조명하는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국회의원(울산 북구·사진)은 오는 22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우리역사바로세우기운동본부 주관으로 박상진 의사 공적의 재조명을 위한 토론회를 연다고 밝혔다.

고헌박상진의사추모사업회와 울산시구의회, 울산시, 울산 북구청이 후원한다.

우리역사바로세우기운동본부 상임대표인 구광렬 울산대 교수가 사회를 보고 신주백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소장이 좌장을 맡는다.

이성우 충남대학교 역사학과 교수가 발제를, 박민영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학술사업부 연구위원, 권경률 역사 칼럼니스트, 이현주 국가보훈처 공훈발굴과 연구관이 토론에 나선다.

권경률 칼럼니스트는 토론회에서 ‘7대 키워드를 통해 본 박상진 의사의 삶’을 소개한다.

권 칼럼니스트가 정리한 7대 키워드는 절의(節義), 개방(開放), 통합(統合), 통찰(通察), 용기(勇氣), 초월(超越), 계승(繼承)이다.

권 칼럼니스트는 이날 박 의사가 주도한 대한광복회 결의문도 소개한다.

결의문에는 ‘우리는 대한독립 광복을 위하여 생명을 기꺼이 희생함을 물론, 만약 일생의 목적을 달성치 못하면 자자손손 계승하여 원수 일본을 완전히 몰아내고 국권을 회복할 때까지 절대 변하지 않고 서로 힘을 모을 것을 천지신명에게 맹세합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토론회 내빈으로는 박중훈 박상진 의사 증손자, 황후연 울산보훈지청장, 서봉만 국가보훈처 정책보좌관, 허언욱 행정안전부 안전정책실장, 심완구 전 울산시장 등이 참석한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주승용 국회 부의장,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이준식 독립기념관 관장 등이 축사한다.

이상헌 의원은 “대한광복회라는 독립군 총사령까지 지낸 울산 출신 독립운동가 박상진 의사는 역사적인 인물임데도 불구하고 너무 잘 알려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어 “울산 북구지역 국회의원으로서 3·1만세운동 100주년,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박 의사라는 인물과 공적 등을 재조명해서 많은 국민이 귀감으로 삼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역사적 인물로 후손들에게 기억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이번 토론회를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박 의사는 의병장 허위 문하에서 혁명적 민족의식을 확립, 판사직을 버리고 항일 무장 투쟁 기틀을 마련한 대한광복회 초대 총사령이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