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진重-현대미포, LNG 탱크 공급 계약
세진重-현대미포, LNG 탱크 공급 계약
  • 김지은
  • 승인 2019.08.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 시장 본격 진출… 후속 수주 기대감 ‘고조’
바이로베 TYPE 탱크.
바이로베 TYPE 탱크.

 

세진중공업은 12일 현대미포조선과 LNG운반선용 LNG 카고 탱크의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독립형 LNG 탱크 제작전문업체로서 LNG 설비공급 시장에 본격 진입했다고 밝혔다.

세진중공업은 LNG탱크 외에도 LNG 재 기화 설비 모듈제작 등에도 사업 영역을 확대해 LNG 설비 제작 전문 회사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에는 노르웨이 선사인 크누센(Knutsen)이 현대미포조선에 발주한 3만㎥ LNG 운반선에 공급될 LNG 탱크와 데크하우스 등이 포함되며, 세진중공업의 계약 규모는 선가의 10% 내외로 추정된다.

이번에 제작 공급하는 LNG탱크는 9% 니켈기반의 바이로베 TYPE의 1만㎥ 3기로 구성되며 국내에서 제작되는 독립형 LNG 운반용 탱크로는 최대 사이즈로 현대중공업 용접연구소에서 개발한 특수 용접봉을 포함한 신기술이 반영된 제작 공법이 적용된다. WPS 인증 등 제반절차 완료 후 10월께 공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세진중공업 관계자는 “세진중공업은 자사가 LPG선, LEG선 탱크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유지하고 있는 만큼 중형 LNG탱크 공급시장에서도 글로벌 No.1임을 인정받고 고부가가치의 탱크 전문 제작업체로서 계속해서 성장할 계획”이라며 “지금까지 가스선 시장에서 세계 최대인 220척 이상의 가스선 용 탱크를 제작 납품한 경험을 기반으로 LNG 카고 및 연료 탱크 시장에서도 안정적인 매출처 확보를 위해 다수의 글로벌 조선사 및 선사와 긴밀한 영업 활동을 진행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