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세영 울산시의장 등 전국 시도의장 백색국가 배제 규탄 성명
황세영 울산시의장 등 전국 시도의장 백색국가 배제 규탄 성명
  • 정재환
  • 승인 2019.08.12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세영 울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들이 12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중단 촉구 성명서를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황세영 울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전국 17개 시·도의회 의장들이 12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정부의 내정간섭 및 경제침략 행위 중단 촉구 성명서를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 지방의회가 12일 한목소리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황세영 울산시의회 의장을 비롯 17개 시·도의회 의장들로 구성된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는 12일 종로구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내정간섭과 경제침략 행위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한국 제외 등은 “국제 자유무역질서를 흔드는 것일 뿐 아니라 사실상 경제를 무기로 한 침략행위”라며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철회하고, 외교적 대화의 장에 복귀하라고 일본 정부에 촉구했다.

협의회는 “특별위원회 등을 구성해 산업 현장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집행기구와 협의를 통해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이 우선 지원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협의회는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역사·인권·평화와 관련된 교육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남북 경제교류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세영 울산시의회 의장은 이 자리에서 “일본은 과거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온갖 만행을 저질러 왔음에도 불구하고 지금의 아베를 비롯한 일본의 우익정권은 반성은 커녕 수시로 망언을 일삼으며 군사적 재무장을 꾀하고 있다”며 “이는 역사적 진실을 외면한 적반하장과 같은 파렴치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또 “일본의 부당한 경제침략 도발행위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이 있겠지만 산업생태계를 바꾸고 기술경쟁력을 더 높일 수 있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우리 국민들이 현명하게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재환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