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의료계의 요구 “상급종합병원 재지정”
지역의료계의 요구 “상급종합병원 재지정”
  • 울산제일일보
  • 승인 2019.08.07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의사회 회장과 지역 종합병원 원장들이 7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울산지역 의료계가 기자회견까지 열고 한목소리를 낸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들의 주장을 들어보면 지극히 이유 있는 항변임을 알 수 있다.

지역 의료계의 기자회견은 새로운 평가기준 발표 시점(8월)을 코앞에 두고 진행됐다. 그만큼 사정이 절박하다는 얘기다. 지역 의료계는 “전국 7대 특별시·광역시 가운데 울산에만 상급종합병원이 없어 시민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며 울산대병원의 상급종합병원 재지정을 촉구했다. 2011년에 도입된 상급종합병원지정제도의 취지는 ‘효율적 진료와 진료비 경감’에 있다. 세부적으로 보면, 경증환자는 1, 2차 병·의원에서, 중증환자는 상급종합병원에서 전문적인 치료를 받게 돼 있다.

보건복지부의 2주기(2015~2017년) 평가에서 상급종합병원으로 지정된 울산대병원은 어인 일인지 3주기(2018~2020년) 평가에서는 뒷전으로 밀려나고 말았다. 그러자 희한한 소문이 나돌았다. 보건복지부가 서울지역 일부 종합병원의 눈치를 보고 있기 때문이란 것이었다. 지방에서 늘어나는 상급종합병원의 숫자만큼 불이익이 서울 쪽으로 돌아간다는 소문이었다.

실제로 울산대병원은 지난번 평가에서 수도권의 일부 병원과 다른 진료권역의 지방병원보다 높은 점수를 얻고도 설득력이 떨어지는 평가기준 때문에 결국 경남권역 경쟁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현재 상급종합병원은 10개 진료권역에 42개 병원이 운영되고 있으나 절반인 21곳이 서울과 수도권에 있고, 경남권역에서는 부산 4곳, 경남 2곳만 있을 뿐 울산은 여전히 찬밥신세다.

지역 의료계의 목소리는 분명하다. 울산대병원의 의료수준이 부산, 경남에 뒤지지 않는 만큼 울산시를 경남권역에서 분리해서 상급종합병원의 길을 터 달라는 것이다. 울산시의사회는 이 같은 주장을 펴면서 복지부의 책임 있는 결단을 촉구했다. 지역 국회의원들도 지역 의료계에 힘을 보태야 할 시점이 온 것 같다.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