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북구 시민단체 “핵폐기물 처분할 구체적 대안 마련하라”
울산 북구 시민단체 “핵폐기물 처분할 구체적 대안 마련하라”
  • 남소희
  • 승인 2019.07.1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시민사회 단체들 ‘대책위’ 발족핵발전소 경주보다 북구가 더 근접월성 임시저장소 추가 건설 반대주민 의견수렴 정부·한수원에 요구
17일 울산의 시민사회 단체들로 구성된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 반대 울산북구대책위’가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참석한 시민사회 단체 관계자들이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17일 울산의 시민사회 단체들로 구성된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 반대 울산북구대책위’가 북구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참석한 시민사회 단체 관계자들이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임시저장소 추가건설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부가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계획 재검토를 진행 중인 가운데 북구시민단체로부터 “정부는 고준위 핵쓰레기를 임시저장하지 말고 최종 처분할 구체적 대안을 조속히 마련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울산시 북구시민사회 단체들로 구성된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 임시저장소 추가건설 반대 울산북구대책위’(이하 대책위)는 북구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준위 핵쓰레기 월성 임시저장소 추가건설을 반대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발족식에 이어 “경주 월성핵발전소를 기준으로 북구 전체가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되며 북구주민 대부분은 반경 20km 내에 거주하고 있다”며 “반면 같은 행정구역인 경주시는 월성핵발전소와 27km 떨어져 있다. 경주보다 북구주민들이 월성핵발전소와 더 가깝고 인구도 4배 이상 밀집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월성핵발전소 2,3,4호기가 2021년이면 고준위 핵쓰레기(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 포화된다”며 “한국수력원자력은 핵발전소 부지 안에 고준위 핵쓰레기 저장시설을 증설하려 하고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운영하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경주시장이 지역실행기구의 장을 맡을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되면 고준위 핵쓰레기 저장시설 추가건설 여부를 묻는 주민 의견 수렴에 지역주민의 범위를 경주시장이 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경주시가 북구주민들의 의견을 제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북구청과 울산시가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 지역주민에게 올바른 정보를 줄 것을 요청하면서 이 문제를 두고 오는 9월께 울산시와 경주 간 알력싸움으로 사안이 커질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중수로 핵발전소인 월성 2, 3, 4호기는 국내 원전 전체 전력생산량의 2% 이내를 차지하지만 고준위핵쓰레기는 국내 원전 20기에서 나오는 양보다 더 많다. 또 핵발전소에서 연소하고 남은 폐연료봉인 고준위핵쓰레기는 방사능이 매우 강해 사람이 직접 접근하면 사망에 이른다.

이에 북구 시민사회단체는 대책위를 발족하며 △정부와 한수원은 월성 2,3,4호기 핵발전소 부지 안에 임시저장시설을 추가 건설하지 말 것 △핵발전소 소재 지역의 문제로 국한하지 말고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내 거주하는 모든 주민 의견을 수렴할 것 △정부는 고준위 핵쓰레기를 임시저장하지 말고 최종처분할 구체적인 대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북구청, 북구의회와 공동으로 북구민의 여론을 듣고 결정할 것을 요구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주민토론회와 홍보,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남소희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