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시민단체 의견 왜곡 논란
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시민단체 의견 왜곡 논란
  • 성봉석
  • 승인 2019.07.14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핵시민공동행동 “용역 최종보고회서 반대의견 누락” 침묵시위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지난 12일 울산시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을 위해 열린 최종보고회에서 발표한 보고서 내용이 왜곡됐다며 용역보고서 폐기와 사업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침묵시위를 진행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지난 12일 울산시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을 위해 열린 최종보고회에서 발표한 보고서 내용이 왜곡됐다며 용역보고서 폐기와 사업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침묵시위를 진행했다.

 

울산시가 원자력방재타운 조성 사업과 관련 시민단체의 의견을 왜곡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지난 12일 울산시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을 위해 열린 최종보고회에서 발표한 보고서 내용이 왜곡됐다며 용역보고서 폐기와 사업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는 침묵시위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공동행동에 따르면 용역기관은 앞서 열린 시민토론회에서 공동행동이 제시한 의견을 보고서에 사실과 다르게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행동은 “중간보고회 당시 주요 의견으로 연구기관 R&D 및 인큐베이팅 사업과 한국원자력대학원대학교 유치가 적절치 않다고 자문위원 다수가 자문했으나 이런 사실이 누락됐다”며 “용역보고서에는 시민토론회에서 R&D 인큐베이팅센터 설치 이유, 원자력대학교 설치 이유를 시민들이 물어본 것처럼 허위로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토론회에서는 설치 이유를 물어본 것이 아니라 ‘R&D 인큐베이팅센터 운영과 지원에 반대한다’, ‘한국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 유치를 반대한다’고 명확하게 의견을 제시했고, 문서로도 울산시와 용역업체에 전달했다”며 “울산시와 용역업체는 시민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제대로 기술하지 않는 오류를 범했으며, 자기들 마음대로 해석해서 용역보고서 작성하는 것은 잘못됐다. 이런 용역보고서는 신뢰할 수도 없으며, 폐기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울산시는 무조건적인 반대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한국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의 경우 유치가 목적이 아니라 방재인력 양성이라는 목적이 중요한데 기관이라는 개념에 갇혀 반대하는 것은 수용하기 어렵다”며 “사업비로 국시비가 많이 들어간다는 지적이 있어 한수원과 한국전력이 부담하는 방향으로 전환했다. 수용할 수 있는 부분은 수용할 수 있으나 무조건적인 반대는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12일 열린 ‘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울주종합체육공원 인근을 대상 부지로 선정했으며, 방재타운 내에는 △울주방사능방재지휘센터 △연구개발(R&D) 인큐베이팅센터 △방사능방재기술평가센터 △방사능방재연구소 △방사능방재인력개발원 △원자력방재 전시?교육?체험관 등을 유치할 예정이다.

총사업비 약 720억원에 총 편익은 1천222억원으로 편익비용 값이 1.69로 방재타운 사업의 경제성은 확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은 내년부터 2029년까지 10년 장기 프로젝트로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다음달 중 기본계획을 수립 시행할 계획이다.

성봉석 기자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